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 고등학교의 '3800원'짜리 급식 퀄리티

[사진 김민지 영양사 인스타그램 계정] 

[사진 김민지 영양사 인스타그램 계정] 

한 고등학교의 놀라운 급식 퀄리티가 화제다.
 
파주 세경고등학교 영양사 김민지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그날의 급식 메뉴를 사진 촬영해 게재하고 있다.
[사진 김민지 영양사 인스타그램 계정]

[사진 김민지 영양사 인스타그램 계정]

그의 인스타그램을 보면 닭강정 치아바타, 물냉면, 닭가슴살 마요네즈 밥, 로제파스타, 탄탄맨 등 다양하고 푸짐한 메뉴를 준비하기 위해 들어간 정성을 확인할 수 있다. 세경고의 급식 단가는 3800원으로 알려졌다. 훌륭한 가성비가 놀라움을 자아낸다.
[사진 김민지 영양사 인스타그램 계정]

[사진 김민지 영양사 인스타그램 계정]

김민지 영양사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재료들을 직접 사다 품을 들여 음식을 만들면 몸은 피곤하지만, 음식 단가를 낮출 수 있고 신선한 음식을 아이들과 직원들에게 먹일 수 있다"면서 "그만큼 일하시는 여사님들(급식실 직원들)이 열심히 해주신다"고 설명했다.  
 
김민지 영양사 2016년 12월 28일 교육부에 의해 학생건강증진분야 유공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사진 김민지 영양사 인스타그램 계정]

[사진 김민지 영양사 인스타그램 계정]

한편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우리 학교에도 이런 영양사 계셨으면 좋겠다" "아이들을 위해 노력해주시는 모습 너무 멋있습니다" "김민지 영양사는 급식 업계의 모범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