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C 기자, “배현진 아나운서에게 양치질 지적한 뒤 타부서 발령” 폭로

배현진 앵커[사진 MBC]

배현진 앵커[사진 MBC]

한 MBC 기자가 화장실에서 배현진 MBC 아나운서에게 양치질에 관해 충고를 한 이후 타부서로 발령받았다고 폭로했다.  
 
 2일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2012년 MBC 파업에 동참한 양윤경 기자는 비제작부서인 미래방송연구소 발령에 배현진 아나운서와의 갈등이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양 기자는 인터뷰에서 “말하기 참 민망한 이야기다. 여자 화장실에서 배현진씨가 물을 틀어놓고 양치질을 하고 거울도 보고 화장도 고치고 해서 배씨에게 ‘너무 물을 많이 쓰는 것 같은데 잠그고 양치질을 하라’고 지적한 적이 있다. 이에 배씨가 ‘양치하는데 물 쓰는 걸 선배 눈치를 봐야 하느냐’고 했고 서로 몇 번 말이 오간 뒤 내가 ‘MBC 앵커인데 당연하죠’라고 말하고선 퇴근했다. 출근했더니 부장이 부르고 난리가 났다. 이 사건에 대한 경위서를 써야 했고 한 선배는 ‘인사가 날 수 있다’고 하더라. 심지어 진상조사단까지 꾸려졌다.(웃음) 사실 관계 확인 차 CCTV도 돌려봤다고 했다. 당장 인사가 나진 않았지만 당시 부장의 말대로 정기 인사 때 인사가 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MBC 보도국 내부 분위기를 상징하는 어처구니없는 사건이었다.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경영 쪽 지인으로부터 내가 포함돼 있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배현진씨와 있었던 일이 방아쇠가 된 것 같았다”고 밝혔다.  
 
 배 아나운서는 2012년 5월 파업 103일 이어갔던 MBC 노조를 탈퇴하고 '뉴스데스크'에 복귀했다. 당시 MBC 사내 게시판에 ‘노조 내 폭언과 폭력이 있었다’고 주장해 노조 측과 갈등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대해 MBC 관계자는 “공식 입장이 나온 상태가 아니라서 답변이 어렵다. 입장이 나오면 알려 주겠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