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CCTV 실시간 모니터 요원에게 붙잡힌 아리랑치기범

[사진 고양시 제공]

[사진 고양시 제공]

밤새 CCTV로 모니터링을 하던 시민안전요원이 새벽 시간 취객을 상대로 한 속칭 '아리랑치기범'을 붙잡았다. 
 
2일 고양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전 3시 38분께 고양시 일산동구 식사동의 한 아파트단지 앞 도로에서 A(35)씨가 취객에게 접근해 가방을 가져가는 모습이 센터 CCTV에 포착됐다.
 
근무 중이던 모니터 요원은 아리랑치기범이 몸을 가누지 못한 채 도로에 쓰러진 취객에게서 가방을 가져가려는 모습을 목격하고 신속히 인근 경찰서 지구대에 상황을 알렸다.
 
A씨는 CCTV를 의식한 듯 한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곧장 달아났지만 모니터링요원과 출동 경찰관의 대응은 훨씬 빨랐다. A씨는 범행 장소 인근에서 바로 경찰에 검거됐다.
 
일산동부경찰서는 A씨를 온누리상품권 20매와 서류 등이 든 가방을 훔친 혐의(절도)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