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양 유흥업소서 수백만원 받은 경찰 간부 구속…다른 간부는 자살

경기북부지방경찰청[사진 다음로드뷰]

경기북부지방경찰청[사진 다음로드뷰]

유흥업소 업주들로부터 수백만원을 받은 50대 경찰 간부가 구속됐다. 같은 혐의로 조사를 받은 다른 경찰 간부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2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뇌물수수 혐의로 고양지역 파출소장으로 근무 중이던 A(58) 경감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뇌물을 준 혐의(뇌물공여)로 유흥주점 업주 B(58)씨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업주 2명을 추가로 불구속 입건했다. 고양지역 오피스텔 성매매업소도 적발해 업주 C(38)씨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업소 관계자 11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A경감은 지난 1∼3월 B씨 등 성매매 단속 대상인 유흥업소 업주로부터 수백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경감이 전임 근무지 부하 직원들에게 특정 업소들을 잘 봐주라고 했다는 내용의 내부 고발이 접수돼 감찰조사를 벌였다.  
 
 경찰에 따르면 B씨 등이 운영한 업소 3곳은 A경감이 해당 업무를 보던 2015~2017년 2년 동안 한 차례도 단속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A경감이 파출소장으로 자리를 옮긴 뒤인 지난 3월 한 업소만 단속을 당했다.  
 
 유흥업소와의 통화내역이 드러난 고양지역 경찰서 소속 D 경정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었으나 지난 6월 자신의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