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담담해서 더 안타까웠던 추자현의 가정사

[사진 인터넷 캡처]

[사진 인터넷 캡처]

 
남편인 중국 배우 우효광과의 알콩달콩한 신혼 생활로 화제인 배우 추자현의 안타까운 가족사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 
 
추자현은 2014년 중국 장쑤위성TV '명성도아가'에 출연했을 당시 가상 시어머니에게 실제 가정사를 담담히 털어놨다. 그는 "부모님 때문에 한국을 떠나고 싶었다"며 "부모님이 이혼했고 아버지는 10년 전에 재혼했다"고 밝혔다. 이어 "삼촌들은 모두 아들이 있었는데 우리 아버지만 아들이 없어 할머니와 어머니의 갈등도 컸다"고 말했다.
 
그는 "기억도 안 나는 어린 시절에 여동생이 물에 빠져 죽었다"며 "그때 엄마는 너무 큰 충격을 받았다. 이후 내가 뭔가를 잘못했을 때 엄마는 '네가 동생 대신에 죽었어야 했는데'라고 자주 말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또 "할머니는 그런 엄마를 아들도 못 낳는다고 욕했다"며 "제가 요즘 돈을 벌어 아빠에게 드리는데, 아빠는 다시 할머니께 돈을 드려서인지 할머니는 절 보고 싶어하신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나는 (할머니를 뵈러) 가지 않는다"며 "내가 할머니를 보면 엄마에게 너무 미안하다"고 말하며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추자현은 중국에서 활동 중이던 2012년 현지 드라마 '마랄여우적행복시광'에 함께 출연한 2살 연하의 우효광과 열애 끝에 지난 1월 혼인신고를 해 정식 부부가 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