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시' 읊으니...국민의당 "담당하는 일이 싸움질인가"

추미대 민주당 대표와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추미대 민주당 대표와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의당을 비판하고, '시' 문구를 게시한 것을 두고 국민의당 측에서 반발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추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국민의 당에 드리는 시"라며 정호승 시인의 '바닥에 대하여'를 게시했다.
 
추 대표는 "아직 바닥이 싫은 모양입니다. 빨리 딛고 일어서길 바라며 시 한 수 드립니다"라며 "바닥까지 걸어가야만 다시 돌아올 수 있다고~ 바닥은 그냥 딛고 일어서는 거라고!"라고 적었다.
 
또, 추 대표는 이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국민의당의 '문준용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민심과 배치되는 정당은 자연 소멸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추미애 대표 페이스북]

[추미애 대표 페이스북]

이에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1일 MBC 라디오와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집권 여당 대표라고 하면 산적한 국정 문제를 야당을 설득해서 풀어나가야 되는데 자꾸 싸움질만 걸어오는 걸 보면 청와대가 부담되겠다고 생각한다"며 "아마 담당하는 일이 그것밖에 없는가 보다"고 말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추 대표가 막말을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측은 1일 논평을 통해 "추미애 대표는 여름휴가 동안 우리 정치를 위해 여당 대표가 해야 할 진정한 역할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하기 바란다"고 밝히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