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동빈 회장 월드타워 첫 출근, 롯데 잠실시대 개막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신사옥 집무실로 첫 출근했다.  
 
신 회장은 이날 출근 직후 17~18층의 경영혁신실 업무 공간을 둘러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신 회장은 이 자리에서 “한국 롯데 창립 50주년을 맞은 해에 뉴 비전 선포와 함께 롯데월드타워 신사옥으로 입주하게 돼 롯데그룹을 100년 기업으로 이끌어 갈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됐다”며 “첨단 오피스 환경을 통해 유연한 사고와 활발한 소통으로 새로운 기업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2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가운데)이 잠실 롯데월드타워 신사옥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 롯데그룹]

2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가운데)이 잠실 롯데월드타워 신사옥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 롯데그룹]

롯데그룹은 신격호 총괄회장이 1967년 4월 용산구 갈월동에 롯데제과를 창립하며 출발했다. 이후 1978년 3월 소공동 롯데빌딩에 롯데그룹 운영본부가 발족했다. 40여 년 머문 소공동에서 롯데는 식품사업으로 시작해 관광ㆍ유통ㆍ화학 등의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며 재계 5위, 매출 100조원 기업으로 성장했다.
 
롯데그룹은 잠실 시대를 열면서 사업부문별로 옴니채널, 인공지능(AI) 기술 도입 등 4차산업 혁명 대비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그룹사 간 사업연계를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신동빈 회장 집무실을 비롯해 경영혁신실 및 컴플라이언스위원회, 사회공헌위원회, 유통ㆍ식품ㆍ화학ㆍ호텔 및 서비스 등 4개 BU(Business Unit) 등이 롯데월드타워 입주를 마치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신 회장의 집무실은 경영혁신실 가치경영팀, HR혁신팀 등과 함께 18층에 있다.  
 
롯데그룹은 새 사무실에 직급 순서별 자리 배치나 칸막이를 없애고 직원들이 매일매일 자유롭게 좌석 예약 시스템을 통해 자리를 정해 근무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또 전체 면적의 30% 이상을 회의실·접견실·라운지로 만들어 자유로운 소통과 협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가운데)이 2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신사옥으로 첫 출근해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롯데그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가운데)이 2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신사옥으로 첫 출근해 직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롯데그룹]

 
현재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본관에 집무실을 둔 신격호 총괄회장이 월드타워에 새 집무실을 마련할 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이 문제는 법원이 신 총괄회장의 한정 후견인으로 선정한 공입법인 선이 가족 의견을 수렴해 결정해야 한다. 
 
롯데는 신 총괄 회장 집무실 이전을 대비해 롯데월드타워 프리미어7 114층을 비워두고 있다. 롯데월드타워 108∼114층의 프리미어7은 한 입주자가 한 개 층을 모두 사용하는 최고급 오피스 공간이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