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우조선 국내최초 잠수함 수출...이름은 '뱀머리 화살'

 대우조선해양이 국내 최초로 잠수함을 수출했다. 1988년 독일에서 기술을 전수받아 개발에 매진한 지 약 30년 만에 이룬 쾌거다.
 
 2일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잠수함 인도식 모습. [사진 대우조선]

 2일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잠수함 인도식 모습. [사진 대우조선]

 대우조선해양은 2011년 인도네시아 국방부로부터 수주한 1400 t 급 잠수함 세 척 가운데 첫 번째 잠수함 인도식을 2일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열었다. 인도식에는 리아미잘드 리아꾸두 인도네시아 국방부 장관과 아데 수빤디 해군 참모총장,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인도된 잠수함의 이름은 ‘나가파사(NAGAPASA)’로, 고대 힌두신이 하나인 이드라지트가 사용한 화살이름에서 따 왔다. 힌두 신화 속 나가파사는 뱀머리 화살촉이 특징인데, 이를 맞으면 적들이 모두 잠든다고 알려졌다. 인도네시아는 이슬람 국가이지만 일부 힌두교 문화도 존재한다.
 
 나가파사함은 길이 61 m, 1400 t급으로 40명의 승조원을 태우고 1만해리(1만8520㎞)거리를 한 번에 운항할 수 있다. 부산항에서 미국 LA항까지 해당하는 거리다. 또 어뢰와 기뢰 등의 무기를 발사할 수 있는 8개의 발사관과 최신 무기체계로 무장했다. 대우조선은 “잠수함의 생명인 뛰어난 수중 작전능력을 갖췄다”며 “특히 설계·생산·시운전 등 모든 건조 과정을 자체 기술로 수행해 조선기술의 최고봉으로 평가받는 잠수함 기술력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이 국내 최초로 수출한 인도네시아 1400t급 잠수함 항해 모습 [사진 대우조선]

대우조선해양이 국내 최초로 수출한 인도네시아 1400t급 잠수함 항해 모습 [사진 대우조선]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잠수함 3척의 금액은 약 11억 달러(한화 약 1조3000억원)에 달해 국내 방산수출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이는 국산 중형자동차 7만3000여대 수출과 맞먹는 가격이다. 이번 수출 성공으로 한국은 영국·프랑스·러시아·독일에 이어 세계 5번째 잠수함 수출국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날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 “대한민국 최초의 수출 잠수함을 성공리에 인도해 새로운 역사를 기록함과 동시에 전 세계에 대우조선해양의 잠수함 분야 기술 경쟁력을 입증하게 됐다”며 “기술력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해군력 강화에 기여함은 물론 인도네시아 해군의 수중전력 증강계획에 발맞춰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이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