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른정당 "文 정부 부동산 대책, 노무현 정부 시즌2"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2일 당정이 마련한 주택시장 종합대책과 관련해 "부동산 대책을 보면 문재인 정부는 노무현 정부의 시즌2 같다"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 모두발언에서 "이번 대책은 노무현 정부에서 시행한 투기 대책을 뒤범벅한 것에 불과하다"며  "7월 아파트값 상승률이 올해 들어 주간 상승률 최고치를 기록했다. 문재인 정부의 6·19 대책은 실패로 결론이 난 지 오래"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턱없이 부족한 서울의 주택공급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공급 규제를 과감히 풀어야 한다"며 "시중의 유동성이 생산적인 실물 부문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정책이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시장을 이기는 정부는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지 투기수요라고 억누르기만 하면 안 된다"며 "시장에 역행하는 정책으로 건국 이래 최고치로 집값이 폭등한 노무현정부 시즌2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발언에서 "대한민국 안보는 휴가 중"이라며 "북한이 ICBM(대륙간 탄도미사일)을 쏘아대고, 또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사출 시험을 연달하고 있는 와중에 일반환경영향평가를 하겠다며 사드 배치를 지연시키는 것은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문 대통령을 향해 날을 세웠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