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고차 샀더니 딸려온 軍 실탄 70발…'탄피 확인' 사병은 들들 볶는 軍, 유실 신고도 안 해

현역 부사관의 아내가 중고차 딜러에게 넘긴 차량에서 K2 소총용 실탄이 무더기로 발견돼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실탄 수십발이 외부로 유출됐지만 해당 부대는 유실 신고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K2소총 [ 전쟁기념관 제공 ]

K2소총 [ 전쟁기념관 제공 ]

경기 화성동부경찰서는 1일 오후 3시 20분쯤 경기도 오산시의 한 차량 공업사에서 중고차 성능검사 중이던 싼타페 차량 트렁크에서 K2 소총 예과안 70발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차량은 전날 오산의 한 중고차 딜러가 경북 구미에서 B(44·여)씨로부터 구매한 것으로, B씨 남편은 대구 소재 육군 모 부대 소속 최모 상사인 것으로 드러났다.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선 가운데, 탄약 관리와 연관 없는 보직의 최 상사가 어떤 연유로 실탄 수십발을 자신의 자가용으로 옮겼는지, 옮긴 시점이 언제인지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최 상사는 실탄 유출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는 입장이다. 해당 부대는 실탄 유실신고를 한 일이 없어 부대도 이를 사전에 파악하지 못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