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가 검찰 인사 좌지우지…그 자체가 부적절”

이완규 인천지검 부천지청장(왼쪽)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이 지청장은 2003년 ‘검사와의 대화’ 참여했다. [사진 유튜브 캡처]

이완규 인천지검 부천지청장(왼쪽)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이 지청장은 2003년 ‘검사와의 대화’ 참여했다. [사진 유튜브 캡처]

문재인 정부의 검사장 승진에서 누락된 검찰 간부들이 잇따라 사의를 표하는 가운데, 이완규(56ㆍ23기) 인천지검 부천지청장과 김영종(51ㆍ23기)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등이 현 정부의 검찰 인사를 완곡하게 비판하는 사직 인사를 남겼다. 이 둘은 노무현 정부 출범 직후인 2003년 ‘검사와의 대화’에 참여한 인물이다.  
 

이완규 부천지청장 내무통신망에 글
“비난 받는 모습으로 검찰 추락하지 않았으리라…”

검사장 승진에 누락된 검찰 간부들,
특히 2003년 ‘검사와의 대화’ 참여해 화제가 된
김영종 안양지청장도 “檢 봄날은 없었다”

이 지청장은 지난달 31일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올린 ‘사직’이라는 글에서 “검찰이 갖고 있는 여러 문제점의 근본 원인은 인사제도”라며 “청와대가 검찰 인사를 좌지우지하면 외부적으로 검찰이 청와대 편이라는 인상을 주므로 그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이 지청장은 공정한 검찰 인사를 보장하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는 것이 ‘검사와의 대화’ 참석자들이 하고 싶었던 말이라며 “그때 그런 장치가 도입됐었다면 검찰이 현재와 같이 비난받는 모습으로 추락하지는 않았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정권교체기의 혼란기이고 검찰의 인적 쇄신이 필요한 시기라는 이유로 청와대 주도로 전례 없는 인사도 몇 차례 행해졌다”고 지적했다.  
 
김영종 지청장(왼쪽)은 지난 2003년 ‘검사와의 대화’ 당시 “대통령께서 취임 전 부산 동부지청장에게 청탁 전화를 한 적이 있다. 그때 왜 전화하셨느냐”고 물었고 노 전 대통령으로부터 “이쯤 되면 막 하자는 거지요”라고 반응했다. [사진 유튜브 캡처]

김영종 지청장(왼쪽)은 지난 2003년 ‘검사와의 대화’ 당시 “대통령께서 취임 전 부산 동부지청장에게 청탁 전화를 한 적이 있다. 그때 왜 전화하셨느냐”고 물었고 노 전 대통령으로부터 “이쯤 되면 막 하자는 거지요”라고 반응했다. [사진 유튜브 캡처]

김 지청장은 사직 인사글에서 “최근 어느 기자가 ‘검찰의 봄날은 갔다’고 했지만 내 기억엔 검찰에 봄날은 없었다”며 “검찰의 진정한 봄날을 만드는 데 제대로 기여하지 못한 것이 죄송할 뿐”이라고 적었다. 
 
김 지청장은 수원지검 검사로 근무하던 지난 2003년 ‘검사와의 대화’ 당시 “대통령께서 취임 전 부산 동부지청장에게 청탁 전화를 한 적이 있다. 그때 왜 전화하셨느냐”고 물었고 노 전 대통령으로부터 “이쯤 되면 막 하자는 거지요”라고 반응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 밖에도 지난달 27일 인사 단행에 따른 ‘사표 러시’로, 지난 이틀(7월 31일~8월 1일) 동안 10명이 넘는 검찰 간부가 사표를 내거나 사의를 표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