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원영 "박근혜, 삼성 합병 챙기라 했지만 통상적인 말"

 최원영 전 청와대 고용복지수석은 1일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국민연금공단 의결권 행사 지시 여부와 관련해 “(그 문제를 살펴보라는 지시는) 들었지만, 제 소관 업무를 잘 살피라는 통상적이고 일상적인 말이었다”고 말했다.
 
 최 전 수석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재판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밝힌 뒤 “삼성 합병에 대해 이래라저래라 하는 (구체적인) 지시는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2013년 9월 29일 춘추관 기자회견장에서 기초연금 주요 쟁점관련 브리핑 중인 최원영 청와대 고용복지수석. [ 청와대사진기자단 ] 

2013년 9월 29일 춘추관 기자회견장에서 기초연금 주요 쟁점관련 브리핑 중인 최원영 청와대 고용복지수석. [ 청와대사진기자단 ] 

 
 최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의 의결권 행사 문제를 챙기라는 말은 삼성 합병 문제를 해결하라는 지시로 보인다”는 검찰의 지적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와 관련,“(특검이) 이를 ‘지시’라고 말하는 것에 대해 거부감이 들었다”며 “나는 그걸 (삼성 합병에 개입하라는) 지시로 여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고용복지수석실이 관여할 성질의 문제가 아니었지만, 상황을 알 필요는 있어 노홍인 전 보건복지비서관실 선임행정관에게 알아보라고 말했다”고 했다.
 
2013년 8월 8일 박근혜 대통령(왼쪽)이 최원영 신임 고용복지수석비서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청와대사진기자단 ] 

2013년 8월 8일 박근혜 대통령(왼쪽)이 최원영 신임 고용복지수석비서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청와대사진기자단 ] 

 최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이 2005년 6월 말 최 전 수석에게 삼성물산의 대주주인 국민연금이 의결권을 행사해 삼성합병에 찬성하도록 지시한 근거로 검찰이 내세운 수첩 내용에 대해선 ”모른다“고 했다. 수첩에는 ‘삼성과 엘리엇 다툼에 국민연금 의결권 행사 문제’라는 문구가 기재돼 있다.
 
 그는 “박 전 대통령 지시 상황을 기재한 게 아니냐”는 검찰의 질문에 “아니다. 제가 대통령 말씀을 적을 때는 출처와 일자를 적는데 이 업무일지에는 없다”며 “무슨 내용인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수첩에 왜 해당 문구를 적었는지에 대해서는 “당시 언론에서 문제 제기가 많았고 아마 저도 챙겨야 할 일이라고 생각해 적은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