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특검 "朴 전 대통령 구인장 집행 예정"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해온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일 오전 기자단에게 메시지를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인장을 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검팀은 이날 오전 8시 9분쯤 "금일 오전 양재식 특검보는 서울구치소에서 이재용 부회장 등 뇌물사건 증인으로 채택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인장을 집행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그러나 전날인 1일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은 2일 열리는 이 부회장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지 않을 예정"이라며 "박 전 대통령 건강상 문제로 불출석 사유서를 재판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불출석 사유는 '건강 악화'다.
 
이 부회장 재판을 진행하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는 불출석 사유서 제출 사실을 확인하고, 이날 오전 구인장을 발부한 바 있다.
 
이 부회장 관련 재판은 오전 10시에 열린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