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영우 경북교육감, 연수 특강서..."처녀 여자 교사들 값 높다"

왼쪽에서 두 번째가 이영우 경북 교육감. [연합뉴스]

왼쪽에서 두 번째가 이영우 경북 교육감. [연합뉴스]

경상북도의 교사 연수 특강에서 이영우 경북교육감이 교사들에게 "처녀 여자 교사들 값이 높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1일 경북 지역 교사들에 따르면 이 교육감은 지난달 28일 경북교육연수원에서 열린 유치원·초등·중등 1급 정교사 자격연수에서 여성 교사들을 대상으로 성차별적인 발언을 했다. 그의 발언 내용은 경상북도 교육연수원 홈페이지 연수 후기 게시판을 통해 공개됐다.
 
연수에 참여한 교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한 경북 지역 교사 A씨는 게시판을 통해 "성차별적인 발언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며 "아마 이 부분에 대해서 많은 선생님들이 언급을 하시지 않을까 생각한다. 금요일 3교시에 교육감께서 오셔서 자격연수를 하는 선생님들을 격려하는 시간이 있었다. 오시는 것 자체를 싫어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그 과정에서 언급한 내용에 많은 사람들이 느끼기에는 불편한 부분이 있어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A씨는 "교육감 강연 중 '처녀 여자 교사들이 값이 높다' 이런 표현은 누가 보더라도 논란의 여지가 있어 보인다"며 "저도 강연을 듣는 중에 놀란 것은 당연하고 여기저기서 한숨과 탄식이 나오는 것을 들었다"고 적었다.
 
그는 "경상북도 교육 분야에서 제일 높은 곳에 있는 분께서 그런 언동을 보이시면 일선에 있는 교사들은 과연 무엇을 보고 배우며 학생들을 대하겠나?"라며 이 교육감의 발언 내용을 지적했다.
경상북도교육연수원 홈페이지 게시판에 등록된 여수 후기 두 건. [경상북도교육연수원 홈페이지]

경상북도교육연수원 홈페이지 게시판에 등록된 여수 후기 두 건. [경상북도교육연수원 홈페이지]

같은 홈페이지 게시판에 글을 올린 또 다른 교사 B씨도 "초등 1급 정교사 자격연수에서 수많은 연수생을 대강당에 모아놓고 교육감께서 하신 말씀"이라며 이 교육감이 '여교사는 최고의 신붓감', '많은 사람들이 여교사 며느리를 보고 싶어 한다', '처녀 여자 교사들 값이 높다'는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앞서가는 연수, 변화하는 교육'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이번 연수와 어울리지 않는 시대착오적인 발언이라고 느껴진다"며 "저는 일등 신붓감이 되고 싶어서 교사가 된 것이 아니다. 교사라는 직분을 결혼 상대자로서의 제 '값'을 높이는 데 사용하고 싶은 생각도 없다. 어떤 교사가 '나는 시집을 잘 가려고 교사가 되었다'라고 한다면 그를 좋은 교사라고 말할 수 있으신가? 왜 앞장서서 그런 생각을 심어주시는 것인지 참 아쉽다"고 적기도 했다.
 
경북교육청 관계자는 교사들의 이 같은 지적과 관련해 머니투데이에 이날 "'처녀' 발언은 하지 않았다. 원고에는 없는 발언이었는데 배우자로서 교사라는 직업이 좋다는 것을 강조하다보니 '값'이라는 단어로 표현된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 현장 분위기도 그렇고 문제될 게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매체에 따르면 이 교육감은 현재 휴가중으로, 해당 발언에 대한 해명에 응하지 않았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