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틸러슨 美 국무 "어느 시점에 북한과 대화하고 싶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일(현지시간) 북한 핵ㆍ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우리는 북한의 적이 아니다”라면서 “어느 시점에 북한과 생산적인 대화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북한의 잇따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발사로 미국 내에서도 대북 강경론이 힘을 얻는 가운데 대화론을 언급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중앙포토]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중앙포토]

  
 틸러슨 장관은 이날 취임 6개월을 맞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는 어느 시점에 북한과 (테이블 앞에) 앉아서 북한이 추구하는 안보와 경제적 번영의 미래에 대해 대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다만 “대화의 조건은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거나, 핵무기로 미국과 역내 국가를 공격하는 능력을 보유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고 말해,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로 내세웠다.
 
문재인 대통령이 6월 30일 오전(현지시간) 미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단독정상회담에 입장하다 (오른쪽부터) 마이클 펜스 미 부통령,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월 30일 오전(현지시간) 미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단독정상회담에 입장하다 (오른쪽부터) 마이클 펜스 미 부통령,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우리는 (북한의) 정권 교체와 붕괴, 한반도 통일 가속화를 추구하지 않으며, 북한에 미 군대를 보내기 위한 구실도 찾지 않고 있다”며 “우리는 당신(북한)의 적이 아니고 위협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북한은 우리가 용납할 수 없는 위협을 가하고 있고 우리는 이에 대응할 수밖에 없다”면서 “북한의 위협은 우리가 예상했던 방식대로이며, 북한은 우리에게 북한 문제의 긴급성을 보여줬다”고도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6월 28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하기 앞서 악수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6월 28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하기 앞서 악수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틸러슨 장관은 중국에 대해서는 “우리는 북한의 상황에 대해 중국을 비난하는 게 아니다”라면서 “북한 비핵화를 위해 중국만이 할 수 있는 역할이 있는 만큼 북한과의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