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혼시 스마트폰 사용시간 감소?"…성별 따라서도 두배 차이

연세대 바른ICT연구소 분석에 따르면 미혼자의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기혼자보다 하루 평균 1시간 이상 긴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포토]

연세대 바른ICT연구소 분석에 따르면 미혼자의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기혼자보다 하루 평균 1시간 이상 긴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포토]

 
미혼자가 기혼자보다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하루평균 1시간 더 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일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가 지난해 6월 27일~10월 2일까지 전국 609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스마트폰 사용시간을 조사한 결과 미혼자의 주당 스마트폰 평균 사용시간은 34.7시간으로 기혼자의 주당 평균 사용시간(26.6시간)보다 8.1시간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성별로 보면 남성보다 여성이 결혼 여부에 따라 사용시간 격차가 더 컸다. 미혼 여성은 주당 평균 37.6시간으로 기혼여성(27시간)보다 10.6시간 더 썼다. 반면 미혼남성은 31.9시간으로 기혼남성(26.1시간)보다 5.8시간 적었다.  
 
연세대 바른ICT연구소 분석에 따르면 미혼자의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기혼자보다 하루 평균 1시간 이상 긴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 연세대 바른ICT연구소]

연세대 바른ICT연구소 분석에 따르면 미혼자의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기혼자보다 하루 평균 1시간 이상 긴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 연세대 바른ICT연구소]

 
연령별로 보면 여성의 경우 40대까지 기혼이 미혼보다 사용시간이 적었지만 30대부터는 미혼을 압도했다. 남성의 경우 연령별 큰 차이가 없었다.
 
특히 결혼 적령기인 30대의 경우 결혼 여부에 따라 성별 간 사용 패턴 차이가 두드러졌다.
 
30대 여성은 결혼 후 게임 등 여가 관련 앱 사용이 크게 줄었고, 대신 SNS 등 커뮤니케이션 앱 사용 비중이 늘었다. 남성은 여가 관련 앱 사용의 변화는 크지 않은 반면, 커뮤니케이션 앱 사용은 감소했다.
 
결혼 후 여성에 전담된 육아나 가사노동 등이 스마트폰 사용시간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측해볼 수 있다.
 
바른 ICT연구소 관계자는 "결혼이 남성보다 여성의 스마트폰 사용에 더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분석됐지만 절대적 사용시간 기준으로 기혼 남녀의 사용시간에는 별 차이가 없었다"며 "일반적으로 기혼 남성이 여성보다 더 많은 시간을 스마트폰에 쓴다는 생각은 오류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