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독재자” 미 재무부, 미국 내 자산동결·거래금지

마두로

마두로

베네수엘라에서 경제난 타개와 민주화를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자신의 권한을 강화하는 제헌의회 선거를 강행해 미 정부가 마두로에 대한 경제 제재에 나섰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마두로 대통령의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고, 미국 내 기업 등이 마두로 대통령과 거래할 수 없도록 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마두로 대통령은 독재자”라 비난하면서 제재 내용을 밝혔다. 또 “미국은 마두로 대통령을 제재함으로써 민주주의로 되돌아가길 희망하는 베네수엘라 국민에 대한 지지를 밝혔다”고 덧붙였다.
 
앞선 지난달 26일에도 미 정부는 베네수엘라 전·현직 고위급 관리 13명의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고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금지했다. 그럼에도 마두로 대통령은 이번 사태를 타개할 방안이라며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제헌의회 선거를 지난달 30일 실시했다. 미국은 1999년부터 2013년까지 남미의 대표적인 좌파 정부를 이끌며 반미 기치를 내걸고 포퓰리즘 정책을 폈던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 때부터 베네수엘라와 심각한 반목을 빚어왔다. 차베스 정권을 계승한 마두로 정부와도 대립했다.
 
미국의 이번 제재조치에 대해서도 마두로 대통령은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외국 정부에 순응하지 않겠다. 제국주의적 명령에 따르지 않겠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들은 “레오폴도 로페즈 등 야당 지도자 2명이 베네수엘라 당국에 의해 체포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예상외로 40%를 넘어선 이번 선거 투표율을 두고 ‘승리’라고 자축했지만, 후보를 내지 않은 야권에서는 이번 선거가 불법이라고 맞서고 있다. 영국 가디언 등은 마두로 정권이 선거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저소득층에 식량 제공과 일자리 등을 빌미로 투표를 종용했다고 전했다.
 
한때 마두로 대통령 측에 서있던 여권 인사 루이사 오르테가 검찰총장마저 “사상자까지 발생한 이번 선거는 정당성이 없으며 민중과 주권을 조롱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