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선수 낫자 감독 입원 … 그래도 힘내는 NC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김경문(59·사진) 감독이 입원했다. 김평호 수석코치가 당분간 김 감독 대신 팀을 이끈다. 최현 홍보팀장은 “며칠 동안 김 감독이 구토와 함께 어지럼증을 호소했다. 지금은 상태가 호전돼 음식도 먹는다”며 “의료진이 경과를 더 지켜보자고 해 당분간 입원해 있을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지난달 28일 수원 kt 위즈와의 경기를 1시간 앞두고 김 감독은 급체와 어지럼증을 호소했다. 김 감독은 인근 병원을 찾았고, 자기공명영상(MRI) 촬영과 혈액검사를 통해 머리 한가운데의 뇌하수체에서 직경 약 2㎝짜리 선종을 발견했다. 악성종양은 아니어서 수술 대신 약물치료를 받는다.
 
김 감독은 두산 베어스(2004~11년) 시절을 포함해 프로 감독 생활 14년 동안 자리를 비운 적이 없다. 그랬던 김 감독이 경기장에도 나갈 수 없을 만큼 아프자 선수단도 동요했다. 최고참 이호준(41)은 “감독님이 가끔 무서울 때도 있는데, 안 계시니 슬프다”고 말했다.
 
NC의 초대 사령탑인 김 감독은 지난해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 투수 이태양이 승부조작 가담하면서 영구제명됐고, 구단이 승부조작 사건을 은폐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팀을 떠날 것으로 보였던 김 감독은 지난해 말 NC와 총액 20억원에 3년간 재계약했다. 올 시즌 목표를 우승으로 잡은 NC는 외국인 투수 제프 맨쉽을 구단 역대 최고 연봉(20억원)에 영입했다. 또 에릭 테임즈(밀워키 브루어스)가 떠난 빈자리는 재비어 스크럭스로 메웠다. 맨쉽은 시즌 초반 7전7승으로 활약했고, 스크럭스도 5월까지 14홈런을 쳤다.
 
문제는 부상 변수였다. 맨쉽이 5월, 스크럭스가 6월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떠났다. 선두 KIA를 턱밑까지 추격하던 NC는 투타의 에이스가 빠지자 8경기 차 2위로 전반기를 마쳤다. 두산 시절을 포함해 네 차례 한국시리즈에 진출해 모두 준우승에 그쳤던 김 감독의 스트레스는 더 커졌다.
 
김평호 코치는 “평소 김 감독님이 쓰던 작전을 염두에 두고 팀을 지휘하고 있다. 감독님이 건강한 모습으로 빨리 돌아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NC 선수들은 김 감독의 부재에도 힘을 내고 있다. NC는 1일 창원 한화전에서 7-6으로 역전승했다. NC는 4-4로 맞선 8회 말 1사 만루에서 권희동의 밀어내기 볼넷 등으로 3점을 내 역전에 성공했다. NC 선발 장현식은 8이닝 동안 4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6승(5패)째를 따냈다. 김 감독이 자리를 비운 사이 NC는 3승1패를 기록 중이다. 
 
◆프로야구 전적(1일)
▶롯데 0-2 LG ▶SK 0-3 넥센 ▶두산 12-5 삼성
▶kt 15-7 KIA ▶한화 6-7 NC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