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BA 수퍼스타 커리, 슛처럼 샷도 잘할까

코트를 달궜던 멋진 슛처럼, 그린에서 멋진 샷을 날릴 수 있을까.
 
미국 프로농구(NBA)의 수퍼스타 스테판 커리(29·골든스테이트·사진)가 정규 골프대회에 도전한다. 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헤이워드의 스톤브래TPC에서 개막하는 미국 프로골프(PGA) 웹닷컴(2부)투어 엘리메이클래식이 그 무대다. 자선대회나 이벤트대회에서 골프 실력을 선보였던 커리는 지난 6월 이 대회 출전 의사를 밝혔다.
 
어린 시절 커리는 아버지(델 커리·53)를 통해 골프를 접한 뒤 푹 빠졌다. 집 뒷마당엔 연습 그린이 있고, 비시즌엔 골프 여행을 다닐 정도다. 아버지 델 커리는 “스테판이 농구를 하지 않고 대신 그 노력을 골프에 쏟았다면 프로골퍼가 됐을 것”이라고 말한 적도 있다.
 
미국 프로농구(NBA)의 수퍼스타 스테판 커리. [AP=연합뉴스]

미국 프로농구(NBA)의 수퍼스타 스테판 커리. [AP=연합뉴스]

‘골프 다이제스트’는 2015년 12월 “커리의 핸디캡은 1.2이며, 베스트 스코어는 67타”라고 소개했다. 지난해 5월 커리의 핸드캡이 0.6이라는 보도도 있었다. 은퇴 후 골프선수로 전향한 마이클 조던(54)의 핸디캡이 1.9였다. 커리는 "슈팅하는 손끝의 감각이 골프 퍼트에 도움을 준다”며 "은퇴 후 골프 선수가 되는 걸 고려해봤다”고 말했다. 커리는 지난달 18일 셀레브리티 골프대회에 출전해 89명 중 4위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스포츠 스타가 골프대회에서 환하게 웃은 사례는 찾기 힘들다. 미국 프로풋볼(NFL) 스타 제리 라이스와 메이저리그 스타 투수 존 스몰츠 등도 웹닷컴투어 대회에 나섰지만, 최하위로 마쳤다. 웹닷컴투어는 "다른 종목 선수들이 23차례나 (투어대회에) 도전했지만, 아무도 컷 통과를 하지 못했다”고 소개했다.
 
미국 CBS스포츠는 1일 "유럽의 한 스포츠 베팅업체가 커리의 ‘컷 통과’에 배당률 ‘+900’을 책정했다”고 전했다. 100달러를 걸면 900달러를 받을 수 있단 의미다. 반대로 ‘컷 탈락’ 쪽엔 ‘-2500’을 걸었다. 2500달러를 걸어야 100달러를 딸 수 있다는 뜻이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