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햇볕정책 수정 불가피...대안 마련”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국회 부의장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국회 부의장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과거 국민의 정부나 참여 정부 때와는 상황이 달라졌다며, 햇볕정책에 대한 수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1일 YTN 라디오 프로그램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베를린 구상’에 따른 대화 제의가 유효하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견지하는 건 현실에 맞지 않는 부질없는 주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시절에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겠다고 하면서 대화를 하겠다고 해서 6자회담 틀에서 대화했지만, 이제는 핵을 절대 포기할 수 없다고 헌법에 규정해놓고 있다”며 “국제사회에서 압박과 제재를 통한 비핵화를 실현하려고 하는 마당에, 비핵 문제를 가지고 대화를 하자는 건 아무 실효도 없는, 오히려 북한이 오판하게 하는 결과를 가져오지 않을까 두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이 우리 정부의 회담 제의에 대해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로 답을 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주장을 일거에 무시하고 우습게 보는 것”이라며 “국민의당이 대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