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최고 부호는 푸틴, 빌 게이츠보다 2배 많다"

왼쪽부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빌 게이츠 마이크러소프트(MS) 창업자.

왼쪽부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빌 게이츠 마이크러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와 제프 베저스 아마존 CEO가 '세계 최대 부호' 타이틀을 놓고 엎치락 뒤치락하는 가운데, 진정한 세계 최고의 부호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CNBC는 31일(현지시간) "세계 최고의 부호는 푸틴 대통령"이라며 "푸틴의 재산은 게이츠와 베저스의 재산을 합친 것보다도 더 많은 2000억 달러(224조1000억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게이츠의 재산은 900억 달러(약 100조8450억원), 베저스의 재산은 850억 달러(약 95조2425억원)로 미국의 경제잡지 포브스는 추정하고 있다.
 
푸틴의 재산 규모는 에르미타주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빌 브라우더 전 최고경영자(CEO)가 추산한 것으로 브라우더는 지난주 상원 법사위원회에서 이를 증언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브라우더 전 CEO는 푸틴 대통령이 부정한 방법으로 축적한 재산이 2000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푸틴 대통령의 재산은 대부분 서방에 유치돼 있어 재산 동결이나 압류의 위험에 직면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푸틴의 부는 사악한 행위들의 결과물"이라며 "푸틴 대통령의 지시를 받아 살인, 고문, 납치, 재산 강탈 등을 저지르는 사람들이 러시아에만 1만 명에 달한다"고 말했다.
 
브라우더 전 CEO는 1996년 러시아에 투자자문 회사인 에르미타주 캐피털 매니지먼트를 설립, 2005년까지 운영하며 40억 달러를 러시아 주식에 투자했지만, 러시아 안보를 위협하는 세력으로 몰려 영업이 금지되면서 강제 출국당했다. 그가 투자했던 40억 달러는 러시아 당국에 몰수됐다. 브라우더 전 CEO는 러시아의 부패를 폭로하고 방지하는 활동에 매달려 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