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용주 "제보 조작 사과는 하지만...文아들 의혹 여전히 안 가셔"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 [연합뉴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 [연합뉴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에 대한 '특혜 취업' 의혹에 대해 "여전히 취업 특혜에 대한 의혹은 가시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국민의당 '문준용 제보 조작' 사건에 연루됐다가 무혐의 처리된 바 있다.
 
이 의원은 1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저희들이 의혹을 제보하는 과정에 증거가, 조작된 증거가 있었다는 점에 대해서는 충분히 사과를 드리겠다. 이 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대선과정에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씨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그와 같은 정황이라든지 그걸 제기할 만한 충분한 사정이 있었다고 보인다"고 말했다.
 
또, 이 의원은 "여전히 취업 특혜 의혹 자체에 대해서는 이게 명확히 국민들에게나 그 의혹을 제기했던 당사자들이 그것을 납득할 만한 정도의 해명 그리고 거기에 대한 충분한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게 제 개인적인 판단"이라고 거듭 밝혔다.
 
이 의원은 "많은 국민들이 이번 사건에 있어서 국민의당이 조직적으로 사전에 계획된 게 아니냐는 우려를 갖고 계시고, 지금도 그 우려가 말끔히 해소되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저도 일부 수긍하는 부분"이라면서도 "하지만 제가 어쨌거나 이 사건의 가장 가까운 당사자로서 지켜본 사람이다. 그렇다고 한다면 국민의당이 조직적으로 개입하지 않았다는 것. 그리고 그 부분은 검찰의 조사 과정에서도, 두 번의 영장청구 과정에서도 나타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그는 "최종적으로 기소된 사실만으로서 그리고 어제 있었던 수사기관 발표에 있어서도 국민의당이 조직적으로 개입하지 않았다는 부분이 나타나 있다, 이렇게 본다"고 말했다.
 
전날인 31일 국민의당의 제보 조작 사건을 수사해온 검찰은 이 의원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리고 수사를 마무리했다. 이 의원은 5월 4일 당 내부적으로 추진단 단장직을 사임한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돼 제보자료를 단순히 전달만 했을 뿐이라는 게 검찰 수사 결과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