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년만에 3분의 1로…바닥치는 전기차 중고차 가격

73% 대 43%. 
차급이 같은 전기차와 가솔린차의 출시 3년 뒤 가격 감가율이다. 

2014년식 전기차 감가율 73%…가솔린차는 43%
배터리 성능 저하ㆍ기술 발전 빨라 중고차 값 '뚝'
전기차 보급률 높이려면 중고차 가격 대책도 고민해야

 
전기차의 중고차 가격이 가솔린차나 디젤차에 비해 낮아 전기차 소유자나 구매를 고려하는 소비자들의 고민거리가 되고 있다. 전기차 보급률을 높이기 위해선 판매 보조 정책뿐 아니라 중고차 가격 폭락에 대한 대책도 미리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고차 거래 사이트 SK엔카닷컴에 따르면 최근 등록된 매물 중 르노삼성의 2014년식 전기차 ‘SM3 Z.E. RE’의 가격대는 1148만~1190만원이다. 해당 모델의 신차가격은 4300만원으로, 감가율이 73%에 달한다. 반면 동급 가솔린 모델인 2014년식 ‘SM3 네오 RE’ 차량은 신차가격이 1995만원으로 절반에도 못 미치지만, 중고차 매물 평균시세는 1154만원으로 전기차와 거의 비슷했다. 감가율은 43%였다. 제조사ㆍ연식ㆍ모델이 모두 같은 차량인데 전기차는 3년 만에 4분의 1까지 가격이 내려간 반면, 가솔린차는 거의 3분의 2 가격을 받을 수 있다.
르노삼성의 전기차 SM3 Z.E. [사진제공=각 사]

르노삼성의 전기차 SM3 Z.E. [사진제공=각 사]

 
<전기차와 가솔린차 중고 가격 비교> 
    ※가솔린차는 평균 시세로, 매물 수가 적은 전기차는 가격 범위로 조사                                                     자료: SK엔카, 단위: 만원

    ※가솔린차는 평균 시세로, 매물 수가 적은 전기차는 가격 범위로 조사                                                     자료: SK엔카, 단위: 만원

 
다른 차종도 사정은 비슷하다. 신차 가격이 4500만원인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레이 EV 중고 매물 가격은 850~1150만원이고, 신차가 1510만원인 가솔린차 레이 프레스티지의 평균 시세는 931만원이다. 둘 다 2014년식 차량이지만 감가율은 레이 EV가 74%, 레이 프레스티지가 38%였다. 차 상태와 주행 거리에 따라 천차만별인 것이 중고차 가격이지만, 일반적으로 2~3년 된 차량은 절반 이상의 중고차 가격을 유지하는 것이 보통이다.
 
기아 레이 EV.

기아 레이 EV.

SK엔카 관계자는 “전기차의 경우 구매 시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보조금을 받는다는 점을 고려해야 하지만, 이를 고려하고 보더라도 전기차 중고 시세가 가솔린차나 디젤차에 비해 매우 낮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가장 큰 이유는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 때문이다. 전기차 배터리는 사용 횟수가 많아 질수록 1회 충전시 주행가능 거리가 줄어든다. 휴대전화의 경우와 마찬가지다. 특히 내연기관차와 달리 눈으로 보이는 성능이 떨어지는 것인데다, 2~3년을 타면 약 30%가량 주행거리가 줄어들 정도로 성능 저하 속도도 빠르다. 중고차 구입이 망설여 질 수밖에 없다.
 
또 최근 들어 배터리 기술 개발이 속도가 붙으면서 신형 전기차에 장착된 배터리는 몇년전 출시된 차의 배터리보다 성능이 2배 넘게 좋아졌다. 소비자가 체감하는 성능 저하 정도가 매우 클 수밖에 없는 것이다. 배터리 성능이 크게 향상된 최신형 전기차들이 차례로 출시될 예정이라 몇년전 판매된 이른바 ‘1세대 전기차’의 중고가는 지금보더 더 크게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뿐만 아니라 가솔린차와 비슷한 가격에 중고차를 팔더라도, 전기차 소유자는 300만원을 덜 받게 된다는 점도 이유 중 하나다. 새로 차를 구입할 때는 개인용 충전기 설치 비용 300만원을 지원 받지만, 중고차의 경우 정부에서 설치비를 보조해 주지 않는다. 결국 중고차를 내놓은 판매자가 이 비용을 지불해야만 한다.
 
관련기사
 
 
 
때문에 전기차 소유자들과 전기차 구입하려는 사람들의 고민이 클수밖에 없다. 특히 전기차가 가장 많이 보급돼 있는 제주도에서는 중고 전기차 가격 문제가 심각하다. 2015년 대량 보급되기 시작한 전기차들의 의무 보유 기간 2년이 차례로 끝나가면서 매물로 내놓을 수 있는 중고 전기차들이 많아 졌다. 하지만, 가격은 턱없이 낮게 책정돼 있어 소유자들의 불만이 높다. 이에 지난 2월 좌남수 제주도의원은 제주도 경제통상산업국 소관 업무보고에서 “4000만원이 넘는 전기차가 2년 타고난 뒤엔 가격이 700만~800만원밖에 안된다. 보급하는 데만 혈안이 될 게 아니라 사후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결국 전기차 보급률을 높이는 것이 정부의 계획이라면 보조금 뿐 아니라 중고차 가격에 대한 대책 마련도 고민해야 하는 것이다. 한국전기자동차협회장인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과 교수는 “중고차 가격은 소비자들이 크게 신경쓰는 부분이므로 정부와 자동차업체, 중고차 시장 관계자 등이 힘을 모아야 한다. 중고 전기차에 적용할 수 있는 별도의 가격 기준 마련, 배터리 무상 교체나 보조금 지급, 충전기 이전 비용 지원 등의 방안들을 다각적으로 고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