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매체 "트럼프, 이르면 이번주 中 경제 제재 발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행정부가 이르면 이번 주 안으로 중국에 대한 경제 제재를 발표할 것이라고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의회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전했다.
 
정부 관계자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고위 고문들과 함께 중국 경제를 제재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보좌진은 중국 제재 문제를 놓고 지난 주말 회동했고, 31일에도 논의를 이어갔다. 트럼프 행정부의 최종 결정은 이르면 이번 주 나올 것으로 보인다. 중국 경제 제재 옵션에 대해서는 무역 제한 등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지난달 28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29일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을 강도 높은 어조로 비난한 바 있다.
 
그는 당시 트위터에서 "중국에 매우 실망했다"며 "우리의 어리석은 과거 지도자들은 (중국이) 무역에서 한해에 수천억 달러를 벌어들이도록 허락했다"고 적었다.
 
이어지는 트윗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중국)은 말만 할 뿐 우리를 위해 북한에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우리는 더는 이런 상황이 지속하도록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해결에 나선다면) 쉽게 이 문제(북한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 문제)를 풀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