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트럼프, 스카라무치 공보국장 임명 10일만에 경질

앤서니 스카라무치 백악관 공보국장이 31일(현지시간) 전격 경질됐다. 임명 10일만의 일이다. 이로써 트럼프 정부의 3번째 공보국장(숀 스파이서 대변인의 직무대행 포함)은 짧은 백악관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
 
취임 6개월을 맞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기 내각 개편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개편 인사'인 스카라무치가 경질된 배경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사진 CNN 홈페이지]

[사진 CNN 홈페이지]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스카라무치 국장이 공보국장 역할에서 떠난다"며 스카라무치의 해임을 발표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스카라무치 국장은 존 켈리 신임 백악관 비서실장이 새 판을 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지만 사실상 '경질'로 풀이된다.
[사진 CNN 홈페이지]

[사진 CNN 홈페이지]

 
샌더스 대변인의 발표에서도 나타나듯, 스카라무치의 경질 배경엔 켈리 비서실장이 있다. 스카라무치의 해임 발표가 나온 이날은 켈리 신임 비서실장의 임명 후 업무에 나선 첫 날이기도 하다. CNN과 뉴욕타임스 등 현지 언론들은 켈리 비서실장이 스카라무치의 경질을 요청했다며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켈리 신임 비서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백악관의 변화를 위한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켈리 비서실장이 신속히 '웨스트윙(미 대통령 참모 집무동)'을 장악하고 있다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사진 CNN 홈페이지]

[사진 CNN 홈페이지]

샌더스 대변인은 경질 발표 이후 출입기자단과의 질의응답에서 "모든 결정은 대통령이 내린 것"이라며 켈리 비서실장의 '찍어내기' 식 경질이라는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스카라무치는 열흘간의 백악관 생활에서 많은 잡음을 만들었다. 숀 스파이서 전 대변인은 스카라무치의 임명에 반발해 대변인 직에서 사퇴하는가 하면, 스카라무치는 라인스 프리버스 전 비서실장을 향해 "망할(fucking) 편집성 조현병 환자"라며 맹비난했다. 자신의 재산 등 재정기록이 언론에 유출된 배경에 프리버스 전 비서실장이 관련있다며 연방수사국(FBI)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