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장 포화·고임금 피해 외국 가는 편의점

이제는 해외에서도 한국 편의점에서 한국 상품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질 전망이다. 국내 대표 편의점인 GS25를 보유한 GS리테일은 베트남에, CU를 보유한 BGF리테일은 이란에 각각 브랜드를 단 편의점을 낸다.
 

GS25, 베트남에 합작법인 설립
CU, 이란 업체와 프랜차이즈 계약

GS리테일은 이달 27일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베트남의 손킴그룹과 합작법인회사를 설립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분은 GS리테일이 30%, 손킴그룹이 70%다. 합작회사로부터 로열티를 받는 방식으로 해외 가맹 사업 계약을 체결한다. 올해 안에 호찌민시에 GS25 1호점이 문을 연다.
 
첫 해외 시장 진출 국가로 베트남을 결정한 데는 현지인의 구매 성향이 작용했다. 베트남인은 적은 양을 자주 사는 성향을 보인다. 베트남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베트남 소매 수익은 1180억 달러(약 132조3606억원)로, 1년 새 10.2% 성장했다. 조윤성 GS25 대표는 “국내 토종 편의점 브랜드인 GS25가 독자적인 운영 기법을 발전시켜 해외에 진출한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달 14일 BGF리테일도 이란 엔텍합 투자그룹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고 이란 진출을 선언했다. BGF리테일은 브랜드, 시스템, 운영 노하우를 제공하고 로열티를 받는다. 엔텍합은 투자와 운영을 담당한다. 이번 계약으로 300만 유로(약 32억4827만원)를 받았다. 이란은 인구 8000만 명의 국가로, 중동에서 최대 시장으로 손꼽힌다.
 
박재구 BGF리테일 대표는 “세계 무대에서 한국의 편의점이 인정받았고 이란을 발판 삼아 다른 중동 및 동남아시아 지역 공략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편의점이 잇달아 해외 시장에 눈을 돌리는 데는 내년 최저임금 인상 영향이 크다. 가맹점이라 각 점포의 점주가 인건비를 지급하는 형태지만 개별 점포 운영이 어려워지면 결국 가맹본부인 본사도 흔들리기 때문이다.
 
‘한 집 건너 편의점’이라는 얘기가 나올 만큼 치열한 경쟁도 이유다. 국내 편의점 점포 수는 3만5000여 개로, 포화 상태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