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포의 역파도' 이안류, 해운대서 발생 70여명 구조…고립시 대처법은?

31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6∼7망루와 8∼9망루 앞 100여m 지점 해상에 이안류가 발생해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20여분 만에 70여명이 무사히 구조됐다. [사진 연합뉴스]

31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6∼7망루와 8∼9망루 앞 100여m 지점 해상에 이안류가 발생해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20여분 만에 70여명이 무사히 구조됐다. [사진 연합뉴스]

피서객이 몰린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올여름 첫 이안류(離岸流)가 발생해 피서객 70여명이 파도에 휩쓸렸다 구조됐다.
 
이날 부산 해운대119 수상구조대는 이날 오후 1시 10분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이안류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안류는 해안을 향해 들어오는 일반적인 파도와 달리 해류가 해안에서 바다 쪽으로 급격히 빠져나가는 현상이다. 피서객을 바다로 끌고 들어가기 때문에 자칫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이날 발생한 이안류로 해수욕을 즐기고 있던 70여 명이 수심이 깊은 바다 쪽으로 밀려갔다.
 
소방당국은 제트스키 2대를 비롯 수상구조인력 56명을 투입해 20여분만에 구조를 끝냈다.
 
해운대119수상구조대 관계자는 "8월 1일과 2일에도 이안류가 예상된다"며 "입욕 통제 등은 현장 상황을 보고 결정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안류로 인한 인명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예상 지역에 대한 접근을 피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만일 이안류를 만났을 때는 당황하지 말고 최대한 침착하게 물의 흐름이 약해질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또 이안류가 흐르는 방향으로는 절대 헤엄치지 말고, 이안류 시작 지점에서 해안선으로 평행하게 빠져나가야 한다. 이안류의 흐름을 따라 침착하게 기다리다 물살이 약해지는 지점에서 45도 방향으로 헤엄쳐 빠져나가는 것이 좋다.
 
자세한 방법은 해양수산부의 '이안류 대처법' 동영상(https://youtu.be/YBbmhUEjHkM)을 참고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