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증 위조·담배 배달 해드립니다" 청소년 탈선 부추기는 트위터

사진 해당 트위터 캡처

사진 해당 트위터 캡처

청소년들에게 담배를 사다 준다거나 주민등록증을 위조해준다는 트위터 계정이 나타나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 해당 트위터 캡처]

[사진 해당 트위터 캡처]

지난 20일 트위터에는 "작년에 장사하다가 아이디 정지당하여서 잠시 쉬다 다시 왔다"며 주민등록증을 위조해준다는 계정이 생겼다.
 
이 네티즌은 트위터에 2017년도 주민등록증 제작가격표를 제시해놨다. 98년생(20살)은 7만원이다. 97년생(21살)은 6만5000원이다. 연령이 한 살 높아질수록 5000원이 깎이는 구조다. 즉 주민등록증을 구매하려고 하는 청소년과 가장 비슷한 연령일수록 높은 가격에 형성돼있다. 이 네티즌은 "첫 분 배송 완료됐다"며 "앞 주민등록번호와 지문·주소·이름 등 전부 맞춰드린다"고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 해당 트위터 캡처]

[사진 해당 트위터 캡처]

그뿐만 아니라 이 네티즌은 담배를 대신 구매해주기도 한다. 5갑은 3만원(이벤트가 기준), 10갑은 6만원이다. 이 네티즌은 "연락 많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 계정은 30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서도 퍼지고 있다. 대다수 네티즌은 "신고 감이다" "정지당하고도 다시 운영하다니 제정신이냐" 등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주민등록증 등 신분증 위조는 형법 제225조에 따라 공문서변조 및 변조공문서 행사죄로 10년 이하 징역에 처한다. 엄격한 처벌에도 인터넷 등지에서 공공연히 거래되는 신분증 위조에 대책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