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모티:더 무비’, 북미서 ‘덩케르크’ 하루 동안 제쳤다


[매거진M] 북미 박스오피스(7월 28~30일)

북미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2위로 데뷔한 '이모티:더 무비'.

북미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2위로 데뷔한 '이모티:더 무비'.

애니메이션 ‘이모티:더 무비’(토니 레온디스 감독)가 북미 개봉 첫날인 7월 28일(금) ‘덩케르크’(크리스토퍼 놀런 감독)를 밀어내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21일 개봉 이래 한 번도 정상을 놓치지 않았던 ‘덩케르크’는, 그러나 29~30일 고지를 탈환하며 전주에 이어 주말 박스오피스 2연승을 거뒀다.  
 
지난 주말 2813만 달러(약 315억원)를 벌어들인 ‘덩케르크’는 이로써 열흘 만에 누적 1억283만 달러(약 1154억원) 수입을 달성했다. 이는 역대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북미 개봉작 중 7위에 해당하는 흥행 성적. 북미 박스오피스 전문 사이트 ‘박스오피스모조’에 따르면, 제2차 세계대전을 다룬 1980년 이후 영화 중에선 북미에서 누적 1억1563만 달러(약 1298억원)를 벌어들인 안젤리나 졸리의 감독작 ‘언브로큰’(2014)과 근소한 차이로 6위에 올랐다. 2009년 1억2054만 달러(약 1353억원) 수입을 거둔 ‘바스터즈:거친 녀석들’(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을 제치고 ‘덩케르크’가 이 순위 4위에 오를 가능성도 점쳐진다.
2주 연속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한 '덩케르크'.

2주 연속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한 '덩케르크'.

‘덩케르크’보다 327개 많은 최다 4075개 스크린에서 개봉한 ‘이모티:더 무비’는 누적 2565만 달러(약 288억원)를 기록하며 주말 흥행 2위로 데뷔했다. ‘이모티:더 무비’는 스마트폰 속 이모티들의 모험을 다룬 작품. ‘박스오피스모조’에 따르면 영화를 본 관객 만족도는 A+ 만점에 B로 다서 저조했다. 전체 관객의 52%가 여성, 64%가 25세 미만이었다.  
 
샤를리즈 테론의 주연과 감각적인 포스터로 눈길을 끈 액션영화 ‘아토믹 블론드’(데이비드 레이치 감독)는 관객 만족도 B를 받으며 개봉 첫 주말 4위라는, 기대에 못 미치는 흥행 성적을 남겼다. 지금까지 누적 수입은 1855만 달러(약 208억원)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7월 28~30일
순위 / 제목(개봉일) / 주말 수입(달러) / 누적 수입(달러)
1 덩케르크(7월 21일) 2813만 / 1억283만
2 이모티:더 무비(7월 28일) 2565만 / 2565만
3 걸스 트립(7월 21일) 2008만 / 6552만
4 아토믹 블론드(7월 28일) 1855만 / 1855만
5 스파이더맨:홈커밍(7월 7일) 1345만 / 2억7835만
6 혹성탈출:종의 전쟁(7월 14일) 1037만 / 1억1868만
7 슈퍼배드3(6월 30일) 772만 / 2억3042만
8 발레리안:천 개 행성의 도시(7월 21일) 680만 / 3062만
9 베이비 드라이버(6월 28일) 405만 / 9204만
10 원더 우먼(6월 2일) 354만 / 3억9544만
*박스오피스모조(www.boxofficemojo.com), 2017년 7월 31일 기준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