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tvN드라마 통해 여성폭력 막는다



【서울=뉴시스】손대선 기자 = 서울시와 케이블채널 tvN 범죄 심리 수사극 '크리미널마인드'를 통해 여성 폭력 예방 공동 캠페인에 나선다.



서울시와 tvN 크리미널마인드는 8월~9월 두달간 온라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거리 캠페인을 통해 여성 폭력 예방에 대한 시민 인식을 제고하고, 서울시 여성안정 정책을 알린다고 31일 밝혔다.



우선 서울시와 tvN이 보유한 SNS 채널에 '서울시×tvN 크리미널마인드가 함께 여성안전을 지킵니다' 문구를 넣은 포스터를 게재하고 드라마 장면에 서울시 정책을 소개하는 자막을 처리한 1분 미만의 영상을 별도로 제작해 시민들에게 알린다.



가령 데이트 폭력이 나오는 장면이 방송되면 화면에 '데이트 폭력 상담이 필요하다면? 02-1366' 자막을 넣어 SNS에 올리는 방식이다.



서울시 '안심이' 앱에도 공동 캠페인 팝업 배너를 올려 이용 시민들에게 서울시 여성안전정책을 보다 적극적으로 알린다.



서울시는 공동 캠페인 부채도 제작해 여성안심보안관, 여성안심귀가스카우트 들의 거리 캠페인 시 배포한다.



한편 tvN 크리미널마인드는 미드(미국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드라마로 대한민국 최고의 프로파일링 기술을 보유한 NCI팀이 각종 폭력 범죄를 해결해 나가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매주 수목 밤 10시 50분 tvN에서 방송된다.



엄규숙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데이트폭력, 몰래카메라 범죄, 가정폭력 등 여성을 대상으로 한 폭력이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공동 캠페인을 통해 시민들에게 서울시 여성안전 정책들을 효율적으로 알리고, 여성이 안전한 서울을 조성하는데에도 계속해서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sds110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