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북 ICBM엔 “반대” … 사드엔 “철거 강렬하게 촉구”

북한의 화성-14형 발사로 한·중 갈등이 더 격화될 조짐이다. 한국이 화성-14형에 대한 대항조치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발사대 4기를 추가 배치하기로 결정하자 중국은 철회를 주장하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가뜩이나 가능성이 낮아 보이던 문재인 대통령의 조기 방중은 이번 조치로 사실상 물건너갔다고 한·중 양국의 외교 당국자들은 보고 있다.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가 강화되거나 장기화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논평에 온도차, 사드 보복 강화 우려
문 대통령 조기 방중도 힘들어질 듯

중국 외교부는 북한의 화성-14형 심야 발사 이튿날인 29일 겅솽(耿爽) 대변인이 팩스로 접수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두 개의 논평을 잇따라 내놓았다. 하나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논평이었고, 또 하나는 한국의 사드 발사대 추가배치 결정에 대한 논평이었다. 둘 다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이었지만 표현의 강도는 사드 쪽이 훨씬 더 셌다.
 
겅 대변인은 먼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위반하고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바람을 저버리며 발사를 진행한 데 반대한다”며 “북한이 안보리 관련 결의를 준수하고 한반도 정세의 긴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수 있는 행동을 중단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동시에 관련 각국에 대해서도 “신중하게 행동하고 긴장 국면의 상승을 방지하며 함께 지역의 평화 안정을 지켜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이어 사드 발사대 4기 임시배치 결정에 대해서는 “한국 측의 관련 행위에 엄중한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한국의 사드 배치는 지역 전략 균형을 심각히 훼손하고 중국의 전략 안전 이익을 침해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한·미 양측이 중국의 이익과 우려를 직시하고 배치 과정을 중단하며 관련 설비를 철거하길 강렬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중 관계 회복은 한걸음 더 멀어지게 됐다. 당장 한국 정부가 희망해 온 문재인 대통령의 조기 방중은 사실상 성사가 불가능하게 됐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원래부터 중국은 사드 문제에 대한 한국의 입장 변화가 없는 한 문 대통령의 방중은 어렵다는 입장이었는데 사드 추가 배치가 얽히면서 그 가능성은 더욱 낮아졌다”며 “8월 24일 한·중 수교 25주년 기념일을 명분으로 한 양국관계 회복 시도도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