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워싱턴 오전에 기습발사 … “언제 어디서든 쏠 능력” 과시

북한이 지난 28일 오후 11시41분 자강도 전천군 무평리 일대에시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2차 시험 발사는 4일의 1차 발사 때를 포함해 이전과 다른 양상을 보였다.
 

화성 - 14형 1차 때와 어떻게 다른가
미사일 처음 쏜 북·중 접경 무평리
미국 반격 쉽지 않아 선택한 듯

한 달도 안 돼 사거리 3000㎞ 늘려
재진입 기술 확보는 아직 논란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관련기사
왜 야간에 기습 발사했을까.
전직 미사일개발연구소에서 근무한 관계자는 “통상 미사일 시험 발사는 습기로 인한 전자장비의 오작동을 막기 위해 건조한 낮시간대에 해안에서 발사하는 게 관례”라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은 자정이 가까운 시간에 내륙 깊숙한 곳(전천)을 택했다. 그렇다 보니 군 당국도 당일 오후까지 “오늘(28일)은 미사일 발사가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도 오후 4시30분에 퇴근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북한이 오전 4~5시에 미사일을 쏜 적은 있지만 야밤의 발사는 이례적”이라며 “깜짝쇼를 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장소와 시간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29일 “언제, 어디서든, 임의의 시각에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했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오전시간을 겨냥했을 수 있다는 얘기다.
 
 
왜 자강도인가.
자강도 발사장은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은 장소다. 이곳에서 미사일을 쏜 적도 없다. 하지만 자강도 지역은 군수산업이 밀집해 있는 데다 곳곳에 미사일 부대(전략군)도 배치돼 있다. 기습 발사가 용이한 지역일 수 있다는 의미다. 실제 북한이 공개한 사진과 영상을 보면 발사 장소 인근에 미사일 부대로 추정되는 건물이 보인다.

무엇보다 북·중 국경 지역에서 50여㎞ 떨어져 있어 유사시 미국의 군사적 공격이 쉽지 않은 곳이기도 하다. 자칫 오폭으로 중국을 공격할 수 있어서다. 바로 중국의 앞마당에서 미국을 겨냥했다는 점에서 중국이 만류하더라도 ‘마이웨이’식 개발을 지속하겠다는 북한의 정치적 의도가 포함됐다는 분석이다.
 
 
24일 만에 사거리가 3000㎞ 늘었는데.
전문가들은 1차 발사 때 최고 정점고도 2802㎞로 933㎞를 비행한 자료를 근거로 화성─14형의 사거리를 8000㎞ 안팎으로 추정했다. 통상 미사일의 사거리를 최고 정점고도의 세 배가량으로 본다. 북한의 주장에 따르면 28일의 화성─14형은 3724.9㎞를 올라갔고 발사지점에서 998㎞ 떨어진 해상에 낙하했다. 정상 각도일 경우 1만1175㎞ 정도란 얘기다. 채 한 달도 되지 않아 사거리가 3000㎞가량 늘어난 셈이다.
 
이와 관련해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번에 최대사거리를 비롯한 무기체계의 전반적인 기술적 특성을 확증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4일 의도적으로 사거리를 조절했다는 뜻이다.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엔진 추력과 연료량을 조절해 사거리를 조정할 수 있다”고 전했다.
 
 
화성-14형 미사일은 미국 본토 공격이 가능한가.
자강도 전천에서 미국 워싱턴DC까지의 거리는 1만800여㎞다. 또 북한에서 가장 먼 플로리다까지는 1만2200여㎞다. 탄두의 무게나 기상 등으로 더 늘어나거나 줄어들 수는 있지만 미국 본토 타격이 가능한 셈이다.
 
 
ICBM 최종 관문인 대기권 재진입(Re-Entry) 기술을 확보했나.
북한은 29일 “실제 조건보다 더 가혹한 환경에서도 전투부(탄두)가 안정적으로 작동했다”고 주장했다. 한·미 정보 당국은 회의적이다. 정상적인 발사 때와는 다른 환경이란 점에서다. 하지만 오코노기 마사오(小此木政夫) 게이오대 명예교수는 30일 닛케이신문 인터뷰에서 “북한이 미사일 대기권 재진입 기술을 달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