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KNCC 인권상 수상자 박종철군 사건 증언의사 오연상씨

『의사로서 할일을 했을 뿐인데 상까지 받게 되다니….』

고 박종철군 고문치사사건때 「의사의 양심대로 증언, 국민모두의 공분을 불러일으켜 6월항쟁의 기폭제가 됐다」는 이유로 올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KNCC) 인권상을 받은 중앙대부속 용산병원 내과전문의오연상씨 (32).

"같은일 다시있어도 거짓말은 못해"|민심대로 증언…국민의 공분 불러일으켜

-수상소감은.

▲환자를 보고 사실대로 이야기하는 것은 의사로서 당연한 일이죠. 그린 일로 상까지 받다니 자격이 있는지….

-고문치사 진상이 드러난 뒤 협박이나 격려전화를 받은적이 있는지.

▲처음에는 『왜 입을 함부로 놀리느냐』는 협박전화도 있었으나 그 이후엔 『어려운 일을 해냈다』는 격려편지가 수십통 넘게 오더군요.

-당시 검안소견에 대해.

▲전문적 의학지식을 가진 사람이라면『폐에서 수포음이 들렸다』 는 당시 검안결과만을 놓고 볼때 물고문때문에 죽었다고 단정할수 없는 거였습니다. 왜냐하면 인체의 심장이 멎으면 폐에 물이 괴거나 수포음이 들릴수 있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하기 때문이죠. 그러나 당시정황등이 이심전심으로 전해져 고문치사가 밝혀졌다고 할까요.

-최근 담당하는 내과 외래환자가 많이 늘었다는데.

▲ (처음으로 웃으며) 괜한 농담입니다. 물론 저를 알아보는 사람이 있긴 하지만 저때문이 아니고, 최근 이 병원 진료시설이 많이 좋아진 탓일 겁니다.

-다시 박군사건과 같은 상황에 부닥친다면.

▲자신할수없지만 어쨌든 거짓말을 할수는 없는것 아닙니까.

오씨는 서울대의대를 졸업, 지난해 3월부터 이 병원에 근무해왔으며 당뇨병치료가 저문. 키 1백80cm에 80kg의 거구. 부인 (27) 과 2남이 있으며, 10일 하오7시 대한성공회에서 열릴 시상식에는 부인과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최천식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