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들 공개한다며 본인 예쁜 사진만 내놓은 가희

애프터스쿨 출신 가수 가희가 아들을 공개한다며 자신이 잘 나온 사진만을 골라와 놀림을 받았다.
 
27일 밤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자기야')에서 가희는 생후 9개월 된 아들 노아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하지만 아들 칭찬이 나올 것이란 기대와 달리 MC들은 가희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이를 본 성대현은 “아기는 얼굴을 다 가렸어. 엄마만 나오잖아. 아니, 본인 예쁘게 나온 사진만... 나중에 아이가 커서 어렸을 때 사진을 보면서 '엄마 뭐하는 짓이야? 내 얼굴은 하나도 없어'라고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환 아나운서 역시 “항상 느끼지만 저런 사진 보면 엄마만 예쁘게 나와. 심지어 마지막 사진은 다리도 꼬아서 엄청 길어 보이게 나왔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