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공항 ‘역대 최다 10만명 출국’…여름휴가 ‘절정’

여름 휴가철이 절정을 맞은 29일, 이날 출발 여행객이 개항 이래 최다를 기록할 것이라는 인천국제공항공사 예상대로 인천국제공항은 북새통을 이뤘다.
여름 휴가철을 맞은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해외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김경록 기자 / 20170729

여름 휴가철을 맞은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해외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김경록 기자 / 20170729

 
인천공항공사 자체 예측에 따르면 이날 출발 여행객은 10만5331명으로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할 전망이다.
 
공항 관계자는 “보통 오전 6∼9시, 오후 5∼7시에 출국장에 사람이 많은데 오늘은 여객이 끊임없이 밀려들어 오고 있다. 체크인 카운터에 발 디딜 틈도 없다”고 말했다.
 
네티즌들도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 “셀프체크인, 무인수하물, 자동출입국 심사 등 모든 자동화 수단을 동원했는데도 1시간 30분이 걸렸다. 보통 서두르면 30분 안에 끝낼 수 있는데, 사람이 정말 많다. 휴가 가는 분은 3시간 전에는 공항에 도착해야 할 것 같다”고 서둘러 집을 나설 것을 당부했다.
 
공항공사는 이번 여름 성수기(7월 15일∼8월 20일) 하루 평균 공항 이용객을 18만4834명으로 예상했다. 이 역시 역대 동·하계, 명절 성수기 중 가장 많은 수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