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P “트럼프, 파리 잡으라고 백악관 비서실장 호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갑자기 자리에서 물러난 라인스 프리버스 전 비서실장을 파리를 잡으라는 이유로 회의에 불러낸 적이 있다고 미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프리버스 비서실장을 경질하고 후임에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을 앉혔다.
 
매체가 한 배악관 고위관리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 오벌오피스에서 회의하던 중 파리 한 마리가 들어와 날아다니자 프리버스 전 비서 실장을 호출해 파리를 잡으라고 지시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라인스 프리버스 전 비서실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라인스 프리버스 전 비서실장

 
이 관리는 비서실장에게 이런 하찮은 일을 시킨다는 것은 백악관 내에서도 흔한 일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WP는 대선 과정에서부터 엿보였던 트럼프와 프리버스 간의 뿌리 깊은 불화를 보여주는 하나의 일화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는 지난해 대선 당시 미 연예매체 ‘액세스 할리우드’의 빌리 부시와 나눈 대화 내용이 담긴 ‘음담패설 녹음파일’이 공개되자 전방위에서 후보사퇴 압박을 받는 등 대선 위기를 맞았다.
 
당시 미 공화당 전국위원회(NRC) 위원장이었던 프리버스는 “어떤 여성에 대해서도 이런 표현, 이런 방식으로 말해서는 안 된다”고 트럼프를 비판했고 이때부터 둘의 사이가 멀어졌다는 것이 WP의 분석이다.
 
이 관리는 최근 프리버스 전 실장에 대한 트럼프의 불만이 폭증했다고 전했다.
 
그는 “트럼프가 매우 흥분하며 프리버스에 대한 불만을 백악관 직원들에게 말했다”며 “이런 불평을 평소에 한 번 했다면 최근에는 20번씩 했다. 신뢰가 완전히 손상됐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존 켈리 장관을 백악관 비서실장에 막 임명했다는 사실을 기쁘게 알린다”면서 “그는 위대한 미국인이자 지도자”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프리버스 전 비서실장에 대해서는 “프리버스가 한 일과 국가에 대한 헌신에 감사하다”면서 “우리는 함께 많은 일을 했고, 그가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