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정당 "文 대통령, 사드 잔여 발사대 배치 환영…이미 이렇게 했어야"

바른정당이 29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이에 따라 사드 잔여 발사대를 추가배치 하기로 한 문재인 대통령의 조치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논평을 내고 "사드 잔여 발사대 추가배치, 유엔 안보리 소집 긴급 요청, 대북 경계태세 강화 등 문 대통령의 조치를 환영하지만 사드는 이미 이렇게 조치가 취해졌어야 했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이 야밤에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감시를 피해 언제 어느 때고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음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며 "결국 북한은 오로지 미사일 고도화를 위해 일관된 길을 가겠다는 의사를 다시 한번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또 27일을 기한으로 설정한 정부의 남북군사회담 개최 제안 등과 관련해 "북한이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다가 바로 다음 날 밤 기습적인 미사일 발사 실험을 강행한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현실을 직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