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이해' 이준, 변씨집안 떠날까..선택은?


‘아버지가 이상해’의 이준은 끝내 변씨 집안을 떠나갈까.

오늘(29일) 방송되는 KBS 2TV 주말극 ‘아버지가 이상해’43회에서는 김영철(변한수)과의 관계에 혼란스러워 힘들어 하던 이준(안중희)이 마음의 결단을 내린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은 43회의 한 장면으로 왠지 모를 쓸쓸함이 느껴진다. 짐을 챙긴 듯 가방을 손에 들고 방안을 둘러보는 이준의 담담한 표정은 마침내 그가 변씨 집안을 떠나는 것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사자 인형만 남겨진 채 텅 빈 중희의 방에 앉아있는 김영철에게선 공허함과 슬픔이 전해지고 있다. 

처음 이준이 변씨네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살고 싶다고 했을 때 김영철은 큰 충격을 받았었다. 이어 가족들의 반대를 뒤로하고 집으로 들어온 그는 어색함과 냉대를 견뎌내면서도 변씨 집안의 일원이 되기 위해 애쓰는 모습으로 많은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기도 했다.

이렇듯 힘든 노력 끝에 변씨 집안살이를 이어왔던 이준이 마침내 집을 떠나기까지 얼마나 많은 생각과 고민을 했었을지 짐작케 하고 있는 상황.

이에 오늘 방송에서 이준이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증을 높이며 방송을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또한 마음의 정리를 마친 그와 김영철 사이에 새로운 관계 변화가 일어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정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