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美 본토 전역, 우리 사정권 안에 있음이 입증"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의 성공적인 발사를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의 성공적인 발사를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28일 밤 실시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로 기습발사 능력을 과시했다며 "미 본토 전역이 우리의 사정권 안에 있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29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번 시험발사를 통해 대륙간탄도로켓체계의 믿음성이 재확증되고 임의의 지역과 장소에서 임의의 시간에 대륙간탄도로켓을 기습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이 과시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28일 자강도에서 실시된 것으로 알려진 시험 발사를 직접 참관한 것으로 전해진다. 중앙통신은 이날 보도에서 "28일 밤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면서 "화성-14형은 최대정점고도 3천724.9㎞까지 상승하며 거리 998㎞를 47분 12초간 비행하여 공해 상의 설정된 수역에 정확히 탄착 됐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가 굳이 대륙간탄도로켓의 최대사거리 모의시험발사를 진행한 것은 최근 분별을 잃고 객쩍은(의미 없는) 나발을 불어대는 미국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놈들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이 땅에 또다시 구린내 나는 상통(얼굴)을 들이밀고 핵 방망이를 휘두르며 얼빠진 장난질을 해댄다면 우리가 지금까지 차근차근 보여준 핵전략 무력으로 톡톡히 버릇을 가르쳐줄 것"이라고 위협했다.
 
한편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29일 발표한 '북한의 ICBM급 미사일 발사에 대한 우리 군 입장'에서 "한미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단호히 응징하고 대응하기 위해 한미 연합으로 지대지 미사일을 발사하였으며 전략자산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