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무 국방 "미국 전략자산 배치할 것"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기습발사와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북한은 앞서 전날 오후 11시 41분경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사는 북한이 ICBM급 '화성-14형'을 쏜 지 불과 24일 만으로 화성-14형보다 성능이 향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기습발사와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북한은 앞서 전날 오후 11시 41분경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사는 북한이 ICBM급 '화성-14형'을 쏜 지 불과 24일 만으로 화성-14형보다 성능이 향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29일 전날 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군의 전략자산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국방부 장관이 직접 나서 이를 규탄하고, 대책을 발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송 장관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의 수차례 결의를 명백하게 위반했을 뿐만 아니라 한반도 안전과 세계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 행위”며 “우리 정부의 군사당국회담 제의에도 불구하고 미사일 도발을 자행한 것은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기대를 저버리는 무모한 행위로서,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 연합으로 지대지 미사일을 발사하였으며, 전략자산을 전개할 것”이라며 “한미군의 추가적인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를 임시 배치하기 위해 조속히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미군의 전략자산을 투입할 일정을 구체적으로 공개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금명간 미군의 전략폭격기와 핵 추진 잠수함 등이 한반도에 투입될 것이란 전망이 많다.  
 
송 장관은 또 “한미연합 확장억제력과 함께 우리의 독자적인 북한 핵ㆍ미사일 대응 체계를 빠른 시일 내에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28일 밤 11시 41분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ICBM급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최고고도 3800여㎞, 1000㎞를 비행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