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北 미사일 발사, ICBM 아니다"…韓·美와 엇갈린 평가

지난 4일 발사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연합뉴스]

지난 4일 발사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연합뉴스]

러시아 국방부가 28일(현지시간)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을 또다시 '중거리탄도미사일'로 평가했다.  
 
이는 한국과 미국 전문가들이 이날 발사된 북한 미사일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으로 평가한 것과 크게 차이가 난다. 러시아는 지난 4일 북한이 발사한 ICBM급 '화성-14형'에 대해서도 중거리탄도미사일로 규정하며 한·미 당국과 다른 평가를 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28일 오후 5시 40분(모스크바 시간. 한국시간 오후 11시 40분)께 (평안북도) 동창동 훈련장에서 이뤄진 탄도미사일 발사를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경고시스템 장비가 추적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미사일이 고도 681km까지 날아올라 732km를 비행한 뒤 동해 중심부에 떨어졌다"며 "비행자료는 중거리탄도미사일의 전술·기술적 특성에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사일 발사는 러시아 국경으로부터 멀어지는 쪽으로 이뤄져 러시아에 위험을 야기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앞서 북한이 이날 발사한 미사일의 고도가 약 3천700km, 비행 거리는 1천여km로, 통상 사거리 기준시 지난번 '화성-14형'보다 진전된 ICBM급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미국 국방부도 북한이 발사한 비행체가 "약 1천km를 비행했다"며 ICBM이라고 확인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