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北 시대착오적 망상…강력한 대북제재 추진"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1시 북한이 28일 밤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기습 발사한 것과 관련해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소집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1시 북한이 28일 밤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기습 발사한 것과 관련해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소집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28일 오후 11시41분께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1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했다. NSC는 1시간 만인 오전 2시에 종료됐다.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지난 4일에 쏜 '화성-14형'보다 성능이 향상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인 것으로 분석됐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11시 50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미사일 발사 사실을 보고 받고 29일 오전 1시 NSC 전체회의 소집을 긴급 지시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사드 잔여발사대 추가배치를 포함, 한미간 전략적 억제력 강화방안을 즉시 협의할 것 ▲UN 안보리 소집을 긴급 요청해 강력한 대북 제재안 마련을 추진할 것 ▲북한의 추가도발에 대한 대북 경계태세를 강화할 것 등을 지시했다.
 
문 정부는 또 성명을 통해 "북한의 이번 도발은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의 명백한 위반일 뿐 아니라 한반도는 물론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는 점에서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우리 정부는 유엔 안보리에서의 강력한 제재 결의를 포함하여 이번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이 이루어지도록 국제공조를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거듭함으로써 국제사회로부터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이야말로 시대착오적 망상에 지나지 않는 것"이라며 "북한이 도발을 계속하는 한 얻는 것은 더 깊은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뿐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인내심과 끈기를 갖고 한반도의 비핵화 및 평화·안정을 위한 노력을 중단없이 경주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은 우리 정부가 베를린 구상의 후속 조치로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과 긴장완화를 위한 회담에 지금이라도 호응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일본과 미국 국방부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긴급 보도했다. 일본 NHK 방송은 방위성 관계자의 설명을 인용해 "북한 미사일의 고도는 3000Km를 초과했을 가능성이 있고, 미사일이 떨어진 곳은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