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日총리 "北 미사일 도발, 국제 압력 강화해 나갈 수밖에 없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중앙포토]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중앙포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9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북한에 엄중 항의하고, 가장 강한 표현으로 비난한다"고 말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28일 오후 11시 41분쯤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불상의 미사일 한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NHK 캡처

NHK 캡처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총리 관저에서  "북한이 이 같은 도발 행위를 계속하는 한 미국과 한국, 중국과 러시아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더욱 압력을 강화해 나갈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NHK가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강력한 미일 관계에 기초해 경계 태세를 유지하고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