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도 연차 다 쓴다는데 … “우리 부장님은 내 책상 뺀대요”

“대통령까지 연차를 다 쓰겠다고 하는데도 회사 분위기는 달라진 게 없어요.”
 

공직사회가 부러운 일반 직장인들
공무원들 당당하게 2주 휴가 계획
일반 회사선 연차 쓴다고 혼내거나
공휴일을 사용일수 계산에 넣기도
평균 15일 중 눈치보며 절반만 써

대기업 건설회사 직원 김모(32)씨는 휴가철을 맞아 상대적 박탈감이 크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국무회의에서 내린 지시의 영향이 크다. 문 대통령은 “장차관 이하 공무원은 연차를 모두 쓰도록 하라”고 했다. 일 많다는 청와대에서도 그런 지시를 내리는데 김씨가 다니는 회사는 변할 조짐이 없어서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취임 13일 만에 연차 휴가를 썼다. 이어 “연차를 모두 쓰겠다”고 공언했다. 그의 발언은 공무원 사회에 ‘연차를 모두 쓰자’는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있다. 서울 시내 한 구청 공무원 김모(40)씨는 “연차를 써 육아휴직 중인 아내와 2주가량 휴가를 갈 계획이다”고 했다.
 

관련기사
공직 사회의 이런 분위기는 상당수 회사원에겐 생소하다. 부장·팀장급 간부들이 연차 소진에 소극적인 경우엔 더 그렇다. 건설회사 직원 김씨는 “팀장 이상급 선배들이 연차를 절반 정도밖에 안 써서 아래 직급 직원들은 눈치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연차는 노동자의 당연한 권리인데 마치 회사에서 호의를 베푸는 것처럼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 ‘셀프 노예근성’이라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다른 대기업 역시 비슷한 사정인 곳이 많다. 위계질서가 강한 제조업 계열에서 “연차를 쓰겠다”는 부하 직원은 직설적 비판을 받기도 한다. 제조업종 대기업에서 근무 중인 신모(31)씨는 “특별한 이유 없이 연차를 쓰겠다고 하면 ‘책상 뺀다’고 말하는 상사도 있다”고 말했다.
 
이런 ‘말 못할 사정’은 통계로 드러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지난 16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 임금근로자의 평균 연차 사용일수는 7.9일이다. 연차휴가 부여일수인 15.1일의 절반 수준이다. 연차를 쓰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응답자들은 ‘회사 분위기’(44.8%)와 ‘대체인력 부족’(43.1%)을 꼽았다.
 
인력이 빠듯한 중소기업의 사정은 더 열악하다. 업주가 나서서 연차 사용을 사실상 금지하는 곳도 있다. 교육 관련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이모(26)씨는 “사장이 그전에 있던 임원이 6년 동안 연차를 쓰지 않았다며 ‘왜 자꾸 연차를 쓰려고 하느냐’고 다그친다. 여행은 아예 꿈도 못 꾼다”고 말했다.
 
일부 기업에서는 “공휴일에 쉬면 연차를 소진한다”는 내용의 ‘연차사용동의서’를 받는 경우도 있다. 무역업에 종사하는 김모(26)씨는 “동의서를 작성하고 연차를 계산해 보니 부장도 나도 연차가 3일 남더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직장 내 연차 사용을 강제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병훈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휴가 많이 쓰라고 말만 해서는 안 된다. 기업의 연차 사용 실태를 공개하는 등 다양한 강제 수단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기업의 연차 사용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구체적 안이 나온 건 없다”고 말했다.
 
한영익·하준호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