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삼성, 우리 경제 성장 이끌어주셔서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2차 주요 기업인과의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날 간담회는 우천으로 인해 전날 ‘호프미팅’과 달리 본관에서 ‘칵테일 타임’으로 열렸다. 왼쪽부터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문 대통령, 허창수 GS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황창규 KT 회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2차 주요 기업인과의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날 간담회는 우천으로 인해 전날 ‘호프미팅’과 달리 본관에서 ‘칵테일 타임’으로 열렸다. 왼쪽부터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문 대통령, 허창수 GS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황창규 KT 회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새 정부에 경제 살리기가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새 정부의 경제 철학을 기업인들이 공유하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연 이틀째 ‘경제인 간담회’에서 “기업은 경제활동을 통해 국가 경제에 기여하는 것이고 정부는 경제정책을 통해 기업의 경제활동을 돕는 동반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업인들과 두 번째 회동
권오현 “반도체 인력 수급 해결을”
신동빈 “사드 보복에 어려움 겪어”
최태원 “사회적 기업 통해 고용 창출”
문 대통령 “관계 법 적극 추진”지시

문 대통령은 또 “경제의 패러다임을 근본적으로 사람 중심 경제를 목표로 하고 일자리 중심, 소득 주도, 공정경제, 혁신성장을 그 방향으로 삼고 있다”며 “패러다임 전환이 경제와 기업에 부담이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지 않으면 경제를 살릴 방법이 없다. 목표를 이루도록 함께 힘을 모아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에 최태원 SK 회장은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사회적 기업 200개 지원을 통해 고용 창출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공공조달 시장에 대한 사회적 기업의 접근을 확대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 결과를 평가에 포함시키는 시스템을 마련해달라”고 제안했다.
 
관련기사
 
이 제안을 들은 문 대통령은 김동연 경제부총리에게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는 관계 법안을 정부가 적극적으로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다음은 참석자별 주요 발언.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반도체는 ‘당연히 잘 알아서 하겠지’라고 생각하지만, 반도체도 인력 수급 문제에 봉착해 있다. 인력 수급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정부의 적극적 지원을 요청한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롯데는 40% 이상의 인력을 여성으로 채용하고 있고, 지난 10년간 정규직을 가장 많이 늘려왔다. 3년간 롯데의 정규직화 전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허창수 GS 회장=“일자리 창출과 세금을 많이 내도록 노력해 왔다. 정부도 이런 기업을 적극 지원해주기를 건의드린다.”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불황 극복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노력하겠다. 인력 양성, 해양기자재 개발 등을 위한 정부의 지원을 건의드린다.”
 
▶황창규 KT 회장=“4차 산업혁명 관련 교육센터를 대기업과 정부가 공동 지원할 것을 건의한다. 중소기업을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중견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조종사와 정비사들의 부족과 항공산업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항공산업의 발전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노력하겠다.”
 
이날 대화 중 중국 사드 관련 얘기도 나왔다. 신 회장은 “사드 보복 때문에 롯데가 큰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활로를 찾기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도와달라”고 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최대한 힘을 쓰겠다”고 답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선 “고맙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조선업에 대해선 “공공발주를 통해 자체 수요를 늘리는 방법을 고려해보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앞서 칵테일 타임에서 문 대통령은 권오현 부회장에게 “삼성전자가 사상 최대의 실적을 내고 대규모 투자도 하고 있다”며 “항상 삼성이 우리 경제성장을 이끌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삼성은 워낙 독보적 기술을 가지고 있으니 잘되시리라 생각한다”고도 했다. 
 
손해용·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