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LA올림픽 레슬링 영웅’ 김원기, 등산 중 심장마비로 숨져

1984년 LA올림픽 당시 멕시코의 로베르트 아베브 선수와 대결 중인 김원기 선수(위). [중앙포토]

1984년 LA올림픽 당시 멕시코의 로베르트 아베브 선수와 대결 중인 김원기 선수(위). [중앙포토]

1984년 LA올림픽 레슬링 금메달리스트 김원기씨가 27일 별세했다. 55세.
 
김씨는 이날 강원도 원주의 치악산 비로봉 인근 등산로를 걷던 중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졌다. 급히 원주세브란스 기독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함평농고(현 함평골프고) 1학년 때 레슬링에 입문한 고인은 1983년 국가대표가 됐다. 이듬해 LA올림픽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62㎏급에서 우승해, 양정모(76 몬트리올 올림픽 레슬링 금메달) 이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두 번째 한국인이 됐다.
 
86년 은퇴한 김씨는 89년 전남대에서 운동생리학 석사학위를, 2009년 경희대에서 체육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최근까지 함평군 레슬링협회장을 맡아 후배 양성에 힘썼다. 유족으로는 아내 문은경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이대목동병원, 발인은 31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