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18일간 골프장 휴가’ 예고 … 오바마, 여름에 쉴 때 마다 대형 사건

당연한 권리 즐기는 미·유럽 정상들
지난 21일 미국 언론은 일제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여름휴가 계획을 보도했다. “다음달 3일부터 20일까지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휴가를 보낼 것 같다”는 내용이었다.

사르코지, 미국 휴가지서 ‘쉬면서 외교’
조지 W 부시, 8년 재임 중 876일 사용

 
언론이 “휴가를 보낼 것 같다”고 추정한 데엔 이유가 있다. 휴가 계획이 백악관의 공식 발표에 따른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휴가의 단서는 이날 미 연방항공청(FAA)이 제공했다. 이 기간 베드민스터 일대의 비행을 제한한다고 공지한 것이다. 미 의회전문지 더힐은 “통상 FAA는 대통령·부통령이 워싱턴 DC 밖으로 여행할 때 이 같은 조치를 취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꽤 오랜 시간을 자신의 골프클럽에서 보낼 것이라는 신호”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뿐 아니라 국가 정상의 휴가는 늘 관심의 대상이 된다. 이들에겐 휴가도 정치의 일환이기 때문이다. 장소·일정 등 휴가 자체만으로 여론의 평가 대상이 되는 데다 휴가 중 돌발 상황이라도 발생하면 언제 어디서든 공식 활동을 재개해야 한다.
 
관련기사
 
◆1인자의 휴가에 관대한 문화=유럽과 미국 정상들은 대체로 휴가를 당연한 권리로 즐긴다. 국내외에 문제가 쌓여 있어도 휴가는 떠난다.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특히 적극적으로 휴가를 즐긴 정상으로 꼽힌다. 보통 여름에 4~5주, 겨울에는 2~3주의 공식 휴가를 챙겼다. 추수감사절 휴가도 빠뜨리지 않았다. 2005년 대형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뉴올리언스를 덮쳤을 때도 그는 단 하루만 휴가를 단축했을 뿐이었다. 8년 재임 중 그가 휴가로 쓴 기간은 879일에 이른다.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는 사치스러운 휴가로 수차례 구설에 오르면서도 열심히 휴가를 썼다. 2003~2004년엔 카리브해 섬나라인 바베이도스에 있는 영국 팝가수 클리프 리처드 소유의 호화 별장에 머물렀고, 2006년엔 미국 마이애미에 있는 세계적인 팝그룹 비지스의 멤버 로빈 깁의 호화 저택에서 휴가를 즐겼다. 그의 휴가는 부자 지인들이 제공한 공짜 여행이라는 점에서 더 큰 비판을 받았다.
 
다른 유럽 정상들은 주로 가족과 함께 휴식을 취한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주로 남편과 유럽을 여행하며 휴가를 보낸다. 2013년 크리스마스 휴가 땐 스위스 알프스에서 스키를 타다 골반뼈에 금이 가는 부상을 당하기도 했다.
 
데이비드 캐머런 전 영국 총리는 2012년 가족과 함께 포르투갈로 휴가를 떠나면서 저가항공사 이지젯의 비행기를 타서 화제가 됐다.
2011년 미 매사추세츠에서 골프를 즐긴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2011년 미 매사추세츠에서 골프를 즐긴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임기 내내 겨울 휴가지로 고향 하와이를 찾았다. 덕분에 하와이는 ‘오바마 특수’를 톡톡히 누렸다. 그가 수영을 즐긴 해변은 ‘오바마 비치’로 불렸고, 방문한 맛집엔 관광객이 밀려들었다.
 
◆쉬면서 일하는 ‘휴가 외교’ 활동도=정상들의 휴가는 때로 실제 업무의 연장이 되기도 한다. 아예 ‘휴가지 외교’를 펼치는 것이다.
 
재임 중 호화 휴가를 즐겨 수차례 구설에 올랐던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의 첫해 휴가가 그랬다. 그는 2007년 취임 후 첫 여름휴가를 미국 뉴햄프셔주의 휴양지인 올페보로 마을에서 보냈다. 미국을 선택한 이유를 “미국을 속속들이 보기 위해서”라고 밝혔지만 실제 휴가의 목적은 사실상의 정상회담이었다. 마침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올페보로에서 약 80㎞ 떨어진 커네벙크포트에서 주말을 보내면서 두 정상이 자연스럽게 만나게 된 것이다. 프랑스가 이라크 전쟁을 반대하면서 냉랭해진 양국 관계를 정상화하기 위해 사르코지 전 대통령은 전략적으로 미국을 휴가지로 선택한 것이다.
 
그는 같은 해 크리스마스 휴가도 외교에 활용했다. 휴가지는 이집트 룩소르. 새 연인이었던 카를라 브루니와 함께 방문해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았고, 이슬람 국가에 우호적이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휴가를 마친 뒤엔 프랑스의 원자력 기술 수출을 의제로 호스니 무바라크 전 이집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2007년 시베리아에서 낚시하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2007년 시베리아에서 낚시하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강인한 지도자’라는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 휴가 중 촬영한 사진을 공개하곤 한다. 주로 상의를 벗은 채 역동적인 야외 활동을 하면서 남성미를 과시하는 사진이다. 동물에게 손으로 먹이를 주는 따뜻한 면모를 보이기도 한다. 이에 대해 카리스마 넘치고 매력적인 지도자라는 점을 국내외에 알리려는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자리만 비우면 사고 ‘휴가 징크스’=오바마 전 대통령은 임기 내내 여름 휴가 징크스에 시달렸다. 백악관을 비울 때마다 일이 터졌다. 지난해 마지막 여름휴가 중엔 루이지애나주에 1000년에 한 번 쏟아질 확률의 폭우가 내려 가옥 4만 채가 침수됐다. 하지만 오바마 전 대통령은 휴가 마지막 날까지 약속된 골프를 강행했다.
 
취임 첫해인 2008년 8월엔 민주당 거물인 에드워드 케네디 상원의원이 사망해 휴가 중 장례식에 참석하고 추모 연설을 했다. 2011년엔 허리케인 아이린이 미국 동부 해안으로 접근하자 휴가 일정을 단축했다. 2013년 휴가 중엔 이집트 정부의 시위대 유혈 진압으로 오바마 전 대통령이 휴가지에서 특별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2014년엔 미주리주 퍼거슨시에서 흑인 폭동사태가 벌어졌다. 그러나 이때도 오바마 전 대통령은 골프를 강행해 연론의 비판을 받았다.
 
지난해 7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여름휴가차 앙카라를 비운 사이 쿠데타를 맞았다. 터키 서남부의 휴양지 마르마리스에 체류 중이던 에르도안 대통령은 쿠데타 발생 6시간 만에 이스탄불로 복귀해 사태를 진압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