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관방장관 "북 탄도미사일 45분간 비행뒤 EEZ에 추락"

일본은 29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사실을 즉각 확인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28일 밤 11시 42분, 북한 중부에서 탄도미사일이 발사돼 45분 정도 비행하다가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현 시점에서 부근을 비행하는 항공기와 선박의 피해보고 등의 정보는 확인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29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사진=NHK 캡쳐]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29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사진=NHK 캡쳐]

이어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는 항공기와 선박의 안전확보 관점에서 지극히 문제가 있는 행위임과 동시에 안보리 결의 등의 명백한 위반이다. 이같은 북한에 의한 도발행위는 결코 용인할 수 없으며,북한에 대해 엄중하게 항의를 하는 가장 강력한 표현으로 비난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아베 신조 총리는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면서 "바로 미사일 분석에 들어가 국민의 안전확보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곧바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에 설치된 북한정세에 관한 관저대책실에서 정보를 수집, 분석해왔다. 탄도미사일의 종류는 아직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NHK는 방위성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미사일의 고도가 3000km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발사 각도를 일반적인 미사일 각도보다 높은 궤도로 쏘는 '로프티드 궤도' 방식을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도 분석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