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회원 300만 ‘경로당 권력’ 대한노인회 회장에 이중근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왼쪽)이 28일 제17대 대한 노인회 회장으로 당선됐다. [연합뉴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왼쪽)이 28일 제17대 대한 노인회 회장으로 당선됐다. [연합뉴스]

이중근(76) 부영그룹 회장이 28일 국내 최대 노인단체인 사단법인 대한노인회의 17대 회장에 선출됐다. 이날 서울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임시총회에서 이 회장은 대의원(284명·12명 기권)의 114표를 얻어 각각 93표와 65표를 얻은 김호일(75·3선) 전 국회의원과 남상해(79) 하림각 회장을 이겼다.
 

이 회장 “노인복지부 신설 노력할것”
부영, 새 정부 공정위 제재대상 1호
15대 기업인데 청와대 초청도 빠져

이 회장은 “현재 65세 이상 노인 700만 가운데 노인회 회원이 절반에 못 미치는 300만 명인 건 회비 일부를 중앙회로 보내는 ‘상납제도’ 때문”이라며 “‘지원제도’로 운영을 바꾸고 각 지회장의 활동비도 지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협의하겠지만 일단은 내 사비를 털어서라도 기본적 활동비를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우리나라 노인 수는 2025년 1000만 명(전체 인구의 20%)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전남 순천 출생인 이 회장은 1983년 부영주택흥산을 설립하며 건설·부동산업을 시작했다. 94년 부영그룹으로 확장한 뒤 임대주택 붐 속에 회사를 키웠다. 이 회장은 2013년 출판사 ‘우정문고’를 설립, 역사서 등도 저술·출간하고 있다.
 
최근 이 회장과 부영그룹 상황이 좋기만 한 건 아니다. 우선 이번 정부 들어 대기업 가운데는 처음으로 공정거래위원회 제재 대상이 됐다. 공정위는 친족이 경영하는 7개 사를 소속 회사 현황에 포함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지난 6월 이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27~28일 열린 대통령과 기업총수 간담회를 두고도 말이 많다. 15대 민간 기업집단 중 부영이 유일하게 빠지고 중견기업인 오뚜기가 대신 참석했기 때문이다.
 
이 회장은 이날 대한노인회 산하 전국 6만4460만 개 경로당을 기반으로 운영되는 대한 노인회의 조직 운영 체계 혁신을 강조했다.
 
기업을 경영한 경험이 노인회에 어떤 도움이 될까.
“기업은 10원이라도 돈을 버는 조직이다. 반면 노인회는 대부분 쓰는 일을 한다. 조직이 좀 허술하다. 조직다운 조직으로 만들고 , 노인들의 위상을 정립하는 일에 힘을 쏟을 생각이다.”
 
변화의 방향은.
“존경받는 노인으로서의 위치를 확보하고, 조직도 건전한 방식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다.”
 
이번 회장 선거는 대기업 회장과 전직 국회의원 등 쟁쟁한 인사들이 3파전을 벌여 관심을 모았다. 후보들의 공약도 노인복지부 신설과 노인회관 신축(이 후보), 노인종합복지타운 신축(남 후보), 국회·지방의회에 노인비례대표 확보(김 후보) 등 굵직굵직했다. 임시총회장 주변은 치열한 경쟁 구도를 그대로 보여줬다. 비공개 총회가 열리는 중간에 후보들이 바깥으로 나오면 지지자들이 이름을 연호하기도 했다.
 
노인복지부 신설을 약속했는데.
“노인 인구가 매년 늘어나고 있다. 앞으로는 노인을 위한 복지사업을 총괄하는 부처가 필요하다. 당장 미국·유럽 수준으로는 힘들지만, 그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한다. 제 힘으로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부딪히고 부딪혀서 해보겠다고 (대의원들에게) 얘기했다.”
 
향후 대한노인회 운영 계획은.
“기업 경영과는 같지 않겠지만 노인회다운 노인회를 만들기 위해 상당한 시간을 할애할 생각이다. 700만 노인의 권익을 대변하겠다. 가장 존경받아야 할 어르신들의 단체인 대한노인회에 봉사하는 회장이 되겠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