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르신들이 하루종일 모은 폐지 10배 가격에 사는 청년

[사진 tvN 리틀빅히어로]

[사진 tvN 리틀빅히어로]

생계를 위해 폐지를 줍는 어르신들을 위해 폐지 가격을 10배로 사는 청년들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해 10월 tvN '리틀빅 히어로'에 나온 30대 청년 기우진 씨의 사연이다.
[사진 tvN 리틀빅히어로 캡처]

[사진 tvN 리틀빅히어로 캡처]

기 씨는 박카스를 들고 폐지 줍는 어르신들을 찾는 일을 일과처럼 매일 한다. 기 씨는 박카스로 어르신의 환심을 산 뒤 "폐지를 10배 가격으로 팔라"고 회유(?)한다. 고물상에 가면 몇 천원에 쳐주는 폐지를 기 씨는 5만원에서 10만원에 사들인다.  
 
기 씨는 비싸게 산 폐지로 미술작품을 만든다. 폐지를 캔버스로 만든 뒤, 캔버스 위에 예쁜 그림과 글씨를 새기는 것이다. 기 씨 뿐 아니라 다른 작가들 역시 박스로 작품을 만드는 재능 기부를 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작품들은 전시회를 통해 시민들에게 판매되고, 기 씨는 그 수익금으로 또 폐지를 산다.  
[사진 러블리 페이퍼 페이스북 캡처]

[사진 러블리 페이퍼 페이스북 캡처]

[사진 러블리 페이퍼 페이스북 캡처]

[사진 러블리 페이퍼 페이스북 캡처]

기 씨의 기특한 사업에는 뜻 있는 어린이집, 학원, 교회, 아파트 등 지역 협동조합이 함께하고 있다. 기 씨는 이 일을 계기로 사회적 기업 '러블리 페이퍼'를 만들어 기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